컨텐츠 바로가기
68759663 0182021061468759663 04 0406001 world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true 1623627673000

11년 전 사라진 인도 소녀 알고보니 500m 거리서 남친과 동거…종교 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1년 전인 2010년 실종됐던 소녀가 집에서 불과 500m 떨어진 곳에서 남자친구와 동거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 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인디안 익스프레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인도 팔라카드의 아얄루트 마을에서 2010년 실종 당시 18세 였던 사지타가 남자친구인 알린추바틸 라흐만의 집에서 11년간 함께 살았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사지타는 라흐만의 방 안에서 휴대폰으로 TV를 보면서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디안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라흐만의 어머니는 "아들이 항상 방문을 잠그고 있었기 때문에 방 안에 동거인이 있는 줄 몰랐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이어 "사지타의 존재를 몰랐기 때문에 라흐만의 신부감을 구하려 했는 데 그 때마다 아들이 거절해 왔다"고 덧붙였다.

라흐만의 형인 바쉬르는 "누군가 방에 들어가려 하면 동생이 폭력적으로 변했다"며 "음식도 방안으로 가져가 먹었다"고 말했다.

사지타의 존재를 알게 된 것은 라흐만이 그의 가족들과 다투고 둘이 도망쳐 나오면서부터다. 가족은 라흐만의 실종 신고를 했고 형이 이들을 목격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종교가 다른 두 집안의 반발이 두려워 이같은 사실을 숨겼다"며 "일단 이들을 각각의 집에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 지방법원은 이들이 함께 살수 있도록 허락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