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1590 0202021061468761590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30975000

'방랑식객' 故 임지호, 발인...추모물결 속 영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환한 미소, 힐링 밥상을 남기고 떠난 고 임지호. 사진l스타투데이DB


‘방랑식객'으로 이름을 알린 요리 연구가 임지호가 영면에 든다.

14일 경기 김포 풍무동 쉴낙원 김포장례식장에서 고(故) 임지호의 발인식이 엄수된다. 고인은 지난 12일 오전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65세.

고 임지호는 전 세계를 다니며 자연의 식재료로 요리하는 것으로 유명해 ‘방랑식객’이라 불렸다. 지난 2014년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식사하셨어요?’에 출연하며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지난해에는 자전적 다큐멘터리 영화 ‘밥정’에 출연했다. ‘밥정’은 임지호가 생이별한 친어머니, 가슴으로 길러준 양어머니, 긴 시간 인연을 맺은 길 위의 어머니를 위해 그리움으로 짓고 진심으로 눌러 담아 정성껏 차린 한상차림, 10년의 여정 속에서 우러나는 인생의 참맛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 4월 시즌 종영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에서는 스타들과 시청자들에게 요리와 함께 힐링을 선사했다. 특히 ‘더 먹고 가’는 올 하반기 시즌2를 준비 중이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고인의 빈소에도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더 먹고 가'에서 함께한 개그맨 강호동, 황제성을 비롯해 '식사하셨어요?'에 출연했던 배우 김수로 등이 빈소를 찾아 명복을 빌었다.

스타투데이

방랑식객 고 임지호가 영면에 든다. 사진l스타투데이DB


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페이스북에 “임지호의 부음을 듣는다. 믿기지 않는다. ‘음식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붙잡고 있을 때 내게 많은 영감을 준 분”이라며 “그의 음식을 한참은 더 받아먹어야 하는데 황망하다”며 비통해 했다.

방송인 김진수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먹고 가'라는 프로그램 때 선생님께서 카메라가 돌지 않는 순간에도 저에게 해주신 따뜻한 말씀 간직하며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데 선생님 마지막 인사드리러 가지 못해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부디 하늘나라에서 선생님께서 그리워하시던 어머님과 맛있는 음식 함께 나누시며 좋은 시간 보내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라고 추모했다.

누리꾼들 역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선생님 덕분에 방송 통해서 많은 힐링 받았습니다”, “너무 좋은 분이었는데, 아름다운 미소가 눈에 선합니다”, "힐링 밥상으로 저까지 위로 받았는데 이리 갑자기 가시다니요" 등의 글을 남겼다.

고 임지호는 인천가족공원에서 영면에 든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