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3270 0772021061468763270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33222000

김용호 "한예슬, 슈퍼모델 데뷔 후에도 룸살롱 나가"…녹취록 공개 [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용호 "한예슬 해명 믿으면 안 돼"
"줄리엔강, 과거 마약 투여 의혹"
"이미숙 사례 잘 보고 고소하길"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유튜버 김용호,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김용호가 배우 한예슬의 해명 영상 내용에 대해 재차 반박했다.

김용호는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예슬 '거짓 해명' 검증합니다!'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했다.

김용호는 "한예슬에 대한 영상은 이제 그만하려 했다"면서도 "오늘 방송을 안 하면 큰일 날 분위기더라. 나도 해명 방송을 봤는데 기사에서 '한예슬이 모든 의혹을 해명했다', '버닝썬 딱 한 번 갔다'고 하더라. 내 예상에서 한치도 빗나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 방송을 보면서 짠했다. 전문가한테 도움 받은 티는 확실히 났고, 라이브가 아닌 편집 영상이라 여러번 멘탈을 잡고 어금니 꽉 깨물고 연기하듯이 긴장이 안 되는 척 찍은 것 같다"며 "한예슬이 바보같은 선택을 했다. 해명 영상에서만큼은 거짓말을 했으면 안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예슬이 유일하게 인정한 게 원진 부회장과의 열애설이라며 "어떤 사람들은 원진이 재벌이니까 이런 사람과 사귀었다고 하면 폼나니까 공개했다고 생각하는데 한예슬은 이렇게 원진 부회장한테 비참하게 차였던 복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진에게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과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는 것.

김용호는 "연예인들의 해명은 믿으면 안 된다. 빠져나갈 수 없는 명백한 증거가 제시되기 전까지는 끝까지 거짓말을 한다"며 "한예슬이 2011년도에는 원진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만난 적도 없다더니 지금은 인정했다. 거짓말을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룸살롱을 가본 적도 없다'는 한예슬의 주장에 김용호는 "충격적인 건 한예슬은 슈퍼모델이 된 후에도 룸살롱에 나갔다"며 "내가 알고 있는 데뷔 스토리와 제보 받은 메일이 일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예슬 모친 김인자씨가 LA에서 운영한 카페가 문제 있다"며 "당시 한예슬과 김인자씨에게 속아 피해를 받으신 분들 제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김용호는 한 제보자와의 통화 녹취를 들려줬다. 제보자 A씨는 한예슬이 슈퍼모델 수상을 한 날 이태원 뒷풀이에서 한 남자와 룸으로 올라갔다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저 제보자가 나한테 왜 거짓말을 하겠나"라며 "한예슬의 데뷔스토리와 구체적인 정황이 일치한다"고 말했다.

김용호는 또 한예슬의 해명 영상을 두고 "멋있다"고 말한 줄리엔강을 언급했다. 그는 줄리엔강이 과거 만취 상태로 속옷만 입고 길거리를 활보했던 사건을 이야기하며 마약 투여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경찰의 마약 조사결과가 '음성'으로 나온 것에 대해 한 제보자는 "간이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오는 약만 한 것"이라며 "주변 애들이 다 잡혀가서 줄리앙(줄리엔강)도 약을 못 했을 거다"라고 주장했다.

김용호는 클럽 '무인'에서의 한예슬 목격담도 공개했다. 한 제보자는 "한예슬이 버닝선 이후 가는 2부 약쟁이애프터클럽 '무인'이란 곳에 자주 출몰했고 옆에는 제비생활을 오래한 남자와 같이 있었다. 그 제비도 강남바닥에서 약쟁이로 유명한 사람"이라는 메일을 보냈다. 이에 김용호는 "버닝썬은 사진 한 장 나왔으니까 한 번 갔다고 치고 무인은 몇 번 갔냐"며 "버닝썬은 대중적인 곳이니까 춤추고 놀고 흥이 오르면 2차 클럽에 가서 약을 하는 게 클럽가는 사람들의 코스란다. 버닝썬과 무인은 쌍둥이 클럽"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용호는 "한예슬의 롤모델인 여자가 있다. 그 여자처럼 되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이미숙을 언급했다. 그는 과거 이미숙이 17세 연하의 호스트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기사 내용을 공개했다. 이후 이미숙은 법적대응을 예고했고,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용호는 "결국 기자들은 무혐의를 받았고, 이미숙은 무고로 재판을 받고 있다"며 "이미숙과 제비의 관계는 한예슬의 사례와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용호는 "결정적인 증거는 한예슬이 고소하면 시작된다. 이미숙의 사례를 잘 보고 판단하라"고 말했다.

앞서 한예슬은 남자친구의 호스트바 접대부 의혹, 클럽 '버닝썬'에서의 마약 투약 의혹, 과거 룸살롱 접대 의혹 등을 모두 부인한 바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