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3463 0292021061468763463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33540000

김수용정준하, 싸움 후 쇼윈도 동료→극적 화해('1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가 사랑이 넘치는 코미디언 부부들의 하루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기획 성치경, 연출 윤여준)에서는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복싱 연습장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한편 임미숙, 김학래 부부는 김지혜, 박준형 부부와 함께 ‘모모임 모내기’를 개최해 친목을 다졌다. 또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대전에서 이경래와 만나 추억을 회상,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웃음을 안겼다.

정경미, 윤형빈 부부는 의도치 않게 취미 생활을 공유하게 됐다. 윤형빈이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다며 복싱 대회 진출 소식을 알린 것. 정경미는 윤형빈이 운동하는 모습을 직접 보고 대회 참가 여부를 수락해주겠다고 밝히며 복싱장을 방문했다. 이에 윤형빈은 “오늘은 와이프가 제 구역에 처음 들어온 역사적인 순간이다. 관장님도 계시고 하니 아내를 손쉽게 설득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희망 가득한 심경을 전했다.

윤형빈의 예상대로 복싱 관장은 정경미의 모든 것을 폭풍 칭찬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또 ‘연예인 싸움 0순위’로 알려진 개그맨 안일권까지 등장해 정경미 설득하기에 나섰다. 안일권은 “항상 (싸움) 순위 안에 거론이 안 되는데 기분이 안 나쁘다. 0순위이기 때문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국민 요정 정경미’를 대신해 윤형빈을 KO 시켜주겠다고 선전포고했다.

이어 안일권과 윤형빈의 경기가 시작됐고 두 사람은 개그맨답게 콩트를 섞어가며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또 안일권이 실수로 윤형빈의 급소를 때리자 정경미는 “우리 오빠 어딜 때린거냐”고 버럭해 웃음을 안겼다. 박빙의 승부 결과, 안일권과 윤형빈은 무승부로 대결을 마무리했다. 결국 정경미는 “이렇게 좋아하는 걸 보니 이제 믿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윤형빈의 복싱 경기 출전을 허락했다.

또 ‘모모임(모발이식 한 사람들의 모임)’ 임미숙, 김학래 부부와 김지혜, 박준형 부부는 모모임 회원 김수용, 이휘재, 정준하, 이상준과 모내기에 도전했다. MT인 줄 알았던 회원들은 모내기 현장인 것을 알고 불만을 토로했지만 누구보다 정성스럽게 모내기에 임했다.

김지혜는 “다들 (머리에) 심어봐서 그런지 정말 잘한다”고 감탄했다. 또 모모임 회원들은 나이가 아닌 모발이식 순서대로 서열을 다시 한 번 재정립하기도 했다. 특히 김수용과 정준하는 과거 다툰 후 서로 쇼윈도(?) 동료로 지냈지만 이날 모내기를 하며 극적 화해에 성공, 훈훈함을 안기기도 했다. 더불어 모모임 회원들은 새참을 먹으면서까지 모발에 대해 토론을 하며 진정한 모모임 사랑을 실천했다. 또 다음 주 ‘제 1회 모발인의 밤’이 예고돼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행사를 하루 앞두고 미리 대전에 있는 휴양림에 방문해 데이트를 즐긴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개그맨 이경래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옛날이야기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경래는 팽현숙과 최양락을 이어준 일등공신이라고 밝히며 과거 에피소드를 방출, “최양락이 콩트할 때 화를 많이 냈는데 어느 날부터 팽현숙한테 화를 안 냈다. 또 회의가 아닌데도 (최양락과 함께 살던) 집에 팽현숙이 오고 자꾸 나를 어디로 보내고, 일찍 가면 화를 내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팽현숙은 “몸으로 대화를 많이 했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폭소하게 했다. 과거 이야기로 밤을 가득 채운 세 사람의 모습이 안방에도 유쾌한 기운을 전달했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

/nyc@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