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6743 0292021061468766743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37740000

옥주현, 핑클은 요정인데 몸에서 쉰냄새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털털한 매력을 자랑했다.

옥주현은 13일 개인 SNS에 “반만 지우고 숙소로. 땀을 너무 흘려서 몸에선 쉰 냄새가 나는데 몸이 얼음. 땡 해줄 이가 없어서 이러고 있는 거야. 절대 귀찮아서가 아니야 응 절대 절대”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그는 뮤지컬 ‘위키드’의 트레이드마크인 초록색 얼굴 분장을 반만 지운 상태다. 다소 우스꽝스러운 모습인데도 청초함이 돋보이는 비주얼이 인상적이다. 쉰 냄새가 난다는 고백 역시 팬들을 웃음 짓게 만들기 충분하다.

옥주현은 지난 1998년, 성유리 이효리 이진과 함께 1세대 걸그룹 핑클로 데뷔했다. 데뷔곡 ‘블루레인’을 시작으로 ‘영원한 사랑’, ‘내 남자친구에게’, ‘나우’, ‘영원’ 등의 히트곡을 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는 '위키드' 등 뮤지컬 작품에서 팬들을 만나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