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6896 0372021061468766896 03 0303001 economy 7.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37906000

올 초 게임스톱서 시작…꺼질 만하면 계속되는 ‘밈 주식’ 광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라인서 개인들 입소문으로 생겨

게임스톱 등 이어 클로버헬스 열풍

국내에선 ‘두슬라’ 두산重이 대표적

헤럴드경제

국내외 주식시장에서 ‘밈(Meme) 주식 광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미국 증시에선 게임스톱과 AMC에 이어 클로버헬스인베스트먼트와 웬디스 등이 새로운 밈 주식으로 떠올랐고 국내에서도 두산중공업에 개인투자자가 몰리며 급등락을 보였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밈 주식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입소문을 타고 개인투자자들이 집중적으로 매수하는 유행 종목을 말한다. ‘밈(meme)’이란 영국의 진화생물학자인 리처드 도킨스가 자신의 책 ‘이기적 유전자’에서 처음 언급한 단어로, 그리스어로 ‘모방’을 뜻하는 단어 ‘미메시스(Mimesis)’와 ‘유전자(Gene)’의 합성어다. 밈은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이나 영상을 지칭할 때 사용됐다. 최근에는 인기를 끄는 주식 종목에도 밈을 붙여 ‘밈 주식’이라고 부르고 있다.

밈 주식 열풍의 시작은 올 초 게임스톱 주가 폭등이었다. 당시 미국 인터넷 커뮤니티인 ‘레딧(reddit)’의 주식토론방인 ‘월스트리트베츠(WSB)’를 중심으로 결집한 개인투자자들이 헤지펀드의 공매도에 맞서 게임스톱을 집중 매수했다. 1월 초 20달러가 채 안 됐던 게임스톱 주가는 2주 사이에 340달러로 급등했다. 쉴 새 없는 급등세에 입소문이 퍼지자 개인투자자들이 더욱 몰려들었다. 하지만 거센 폭등 뒤엔 조정의 골도 깊었다. 주가는 곧바로 40달러대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최근 다시 유행을 타며 지난 8일 다시 300달러 선을 회복했지만 또다시 10일 27% 넘게 하락하며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게임스톱이 무너진 뒤에도 밈 주식 열풍을 잦아들지 않았다. 영화관 체인업체인 AMC엔터테인먼트가 밈 주식의 계보를 이으며 급등세를 기록하고 있다.

레딧의 개인투자자들이 AMC엔터테인먼트에 화력을 집중하면서 AMC엔터테인먼트 주가는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10달러선 에 머물던 주가는 최근 50달러 선에 거래되며 2주 사이 5배 가까이 폭등했다.

급등세에 올라타 보려는 욕심에 밈 주식 광풍을 이곳저곳으로 옮겨붙고 있다. 지난 8일엔 헬스케어업체인 클로버헬스인베스트먼트 주가가 하루에만 85% 넘게 급등하며 22달러를 돌파했다. 하지만 바로 조정받으며 11일엔 15달러로 내려앉았다. 이 밖에도 웬디스 등이 밈 주식 후속 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국내 개인투자자들도 미국 증시의 밈 주식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이달 들어 해외주식 거래액이 가장 많았던 종목은 밈 주식인 AMC엔터테인먼트로, 18억달러가 거래됐다. 이는 두 번째로 거래액이 많았던 테슬라의 세 배에 달하는 규모다. 국내 증시에도 밈 주식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이 대표적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이후 원전 수혜에 대한 기대감이 주식 커뮤니티에서 퍼지며 개인들이 집중 매수세를 보였다. 올 초 테슬라 주가 흐름과 비슷한 급등세를 보이자 두산중공업과 테슬라를 합쳐 ‘두슬라’라는 별명까지 나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7일 3만2000원 선까지 오르며 2주 사이 3배 가까이 급등했다가 최근 조정받으며 2만3000원 선에 거래 중이다.




삼성전자만 사들이던 개인들도 최근엔 밈 주식 열풍에 동참하는 모습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개인은 두산중공업에 2048억원을 쏟아부으며 두 번째로 많이 사들였다. 이런 흐름은 최근 기업인수목적회사(스팩)주로 옮겨붙으며 이 종목들의 이상 급등 현상을 낳기도 했다.

박이담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