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437 0042021061468781437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676839000

오래전 마을 떠났다가 '쇠줄에 묶인 채' 발견된 남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 청양 칠갑산 저수지에서 남성 시신 떠올라

허리 부분에 0.5㎝ 두께 쇠줄 묶인 채 발견

인근에 주소 둔 50대…"10여 년 전 마을 떠나"

"신발 벗겨진 상태"…일대에서 유류품 수색 작업

[앵커]
충남 칠갑산에 있는 한 저수지에서 쇠줄에 묶여 숨진 채 발견된 남성.

10여 전 인근 마을을 떠났던 주민으로 밝혀졌는데요.

경찰이 범죄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잠수대원들이 저수지에서 수색작업을 벌입니다.

하루 전 남성 시신 한 구가 떠오른 곳입니다.

인근에 있던 광케이블 작업자가 시신을 발견하고 신고했습니다.

수상하게도 시신 허리 부분에 0.5cm 두께 쇠줄이 감겨있었습니다.

철사 여러 개를 꼬아 만든 줄이었습니다.

경찰은 혹시나 철삿줄이 다른 물체에 묶여 있었는지 물속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시신이 크게 부패한 상태여서 경찰은 신원파악에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어렵게 지문을 분석한 결과, 인근에 주소를 둔 50대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숨진 남성이 10여 년 전 마을을 떠났다는 주민들 말을 참고로 사망 경위 파악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특히 내의와 셔츠는 입고 있었는데 신발은 벗겨진 상태라 일대에서 유류품 찾는 작업도 벌이고 있습니다.

오래전 마을을 떠났다가 쇠줄에 묶인 채 발견된 남성.

전담반을 꾸린 경찰은, 죽음의 비밀을 풀 단서를 찾기 위해 곧 시신을 부검할 예정입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