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4782 0242021061568784782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713309000

'출근 첫날부터 회삿돈 빼돌려..' 5억 횡령한 경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서울 강남의 한 회사에서 경리로 일하며 9개월간 약 5억원을 빼돌린 20대 여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말 20대 A씨를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최근 A씨를 재판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강남구의 한 제조업체에서 경리 직원으로 일하면서 회삿돈 5억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이 회사에 출근한 첫날부터 회삿돈에 손을 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입사 전 다른 업체에서도 회사 자금을 횡령하다 적발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3월 회사 측의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나선 뒤 여러 증거 등을 토대로 고소인의 주장이 상당 부분 인정된다고 판단해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