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8485 0352021061568788485 08 0801001 itscience 7.1.3-HOTFIX 35 한겨레 0 true true false true 1623719444000

300만원짜리 중국 ‘로봇 반려견’의 가성비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스팟’에 영감 받아

몸집은 절반, 가격은 28분의 1 ‘고원’ 출시


한겨레

로봇개 고원은 사람의 오른쪽 옆에서 보조를 맞춘다.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네발 달린 로봇의 대표주자를 꼽으라면 아마도 지난해 말 현대기아차그룹이 인수한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개 `스팟'(Spot)이라는 데 이의를 달기 어려울 것이다.

스팟은 계단 오르내리기에서 공중 제비까지 곡예를 연상시킬 만한 뛰어난 동작 능력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일반인들이 스팟을 이용하기에는 가격 부담이 너무 크다는 단점이 있다.

중국의 로봇개발업체 유니트리 로보틱스가 이를 겨냥해 ‘스팟’의 축소판이라 할 로봇개 `고원'(Go1)을 내놨다.

고원은 보스턴다이내믹스 창업자 마크 레이버트 박사를 자신의 우상으로 여기며 로봇개 개발에 뛰어든 중국 로봇공학자 왕싱싱의 최신 작품이다. 빅독에서 알파독, 스팟으로 이어지는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네발 로봇 기술에 매료된 그는 상하이대 대학원에 다니던 2013년 로봇개 시제품 `엑스독'(XDog)을 처음 개발한 데 이어 2016년 개인투자자의 지원 아래 회사를 차리고 로봇개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한겨레

유니트리 로보틱스의 최신 로봇개 ‘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_______

소프트웨어보다 하드웨어 개선에 주력


그의 목표는 레저용 드론이나 휴대폰처럼 부담없이 구입해 일상 생활에서 소품 운반용이나 반려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로봇개를 만드는 것이었다. 그는 이를 위해 스팟보다 더 작으면서 조작이 간단하고 가격은 저렴한 로봇 개발에 매달렸다.

이번에 출시한 고원은 유니트리의 5번째 로봇이다. 몸집이 스팟의 절반 정도인 고원의 가장 큰 경쟁력은 가격이다. 한 대에 2700달러(300만원)이다. 현재 시판 중인 보스턴다이내믹스 스팟의 가격 7만4500달러(8320만원)의 3.6%(28분의1) 수준이다. 유니트리가 지난해 출시한 로봇 에이원(A1)의 가격 1만달러보다도 훨씬 저렴하다.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가 발행하는 온라인 매체 `스펙트럼'은 왕싱싱 대표에게 가격을 대폭 낮춘 비결을 물어본 결과 “초저비용과 높은 신뢰도, 고성능 달성을 목표로 6~7년간 꾸준히 소프트웨어보다 하드웨어에 인력과 자금을 쏟아부은 결과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_______

산책과 조깅 동반 가능…소품 운반도


웹사이트에 소개된 고원의 대표적인 능력은 근거리에서 사람을 따라다니는 것이다.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통해 자율보행을 할 수 있는 스팟에 대비된다. 센서로 주인의 위치를 파악해 주인의 오른쪽 옆자리를 벗어나지 않는다. 5개의 광각 스테레오 카메라와 3개의 극초음속 거리 센서 등이 포함된 수퍼센서 시스템을 통해 로봇이 이용자의 위치를 식별해낸다.

이동 중 나타나는 장애물을 피해갈 줄 알고, 이동 속도가 빠른 것도 장점이다. 시속 17km로 스팟에 비해 최고 3배나 빨라, 산책 뿐 아니라 조깅할 때도 동반할 수 있다. 등에 최대 5kg의 물건을 올려놓을 수 있어 가볍게 장을 볼 때 짐꾼 역할도 가능하다.

`스펙트럼'은 고원의 성능에 대해 “빠르고 걷음걸이도 보기 좋으며 튼튼할 뿐 아니라 사람을 따라다니면서 장애물을 피하는 능력의 조합도 산뜻하다”고 평가했다. `스펙트럼'은 “모든 제품 홍보 영상이 그렇듯 약간의 과장된 점이 있다는 걸 염두에 두고 봐야 하지만 유니트리가 그동안 쌓은 기록들로 볼 때 영상에 속임수가 많다고 의심할 이유는 없다”고 지적했다.

한겨레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개 ‘스팟’.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_______

한 번 충전에 작동 시간 60분


고원에는 기본형 고원 에어(2700달러)와 중급형 고원(3500달러), 고급형 고원 에듀(8500달러) 세 가지 제품이 있다. 중급형인 고원은 기본형보다 센서와 컴퓨터 성능이 좋고 배터리 수명도 50% 더 길며 이동 속도도 더 빠르다. 고급형인 고원 에듀는 등에 실을 수 있는 짐의 무게가 최대 5kg으로 다른 모델보다 2kg 더 많다.

문제는 한 번 충전에 얼마만큼 오래 작동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유니트리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밝혀놓지 않았다. `스펙트럼'은 유니트리에 문의한 결과 조깅을 기준으로 볼 때 배터리 수명은 약 1시간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고원이 동영상에서 홍보하는 장점들을 그대로 구현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해도 실제 생활에서 고원이 이용자들에게 어느 정도의 만족감을 줄지는 지켜볼 일이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한겨레 ‘서포터즈 벗’, 겨리 기자가 궁금하다면?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