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90993 0092021061568790993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722342000

정우·오연서, 달콤 키스…'이구역' 로맨스커플 탄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 구역의 미친 X' 10화. (사진 = tvN '이 구역의 미친 X' 캡처) 2021.06.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성유민 인턴 기자 = 정우와 오연서의 썸이 로맨스로 발전되면서 공식적인 애인 사이로 거듭날 조짐이 보이고 있다.

14일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 10화에서는 서로에게 든든한 ‘내 편’이 된 노휘오(정우 분)와 이민경(오연서 분)이 그간 이끌리던 마음이 사랑이었음을 달콤한 키스로 확인, 시청자들의 가슴에도 훈풍을 불어넣었다.

먼저 동네를 흉흉하게 했던 이민경의 상간녀 루머는 부녀회 3인방의 도움으로 일단락됐다. 부녀회에 가입, 환영회에서 거나하게 술에 취한 이민경은 집에 돌아와서도 연신 호루라기를 불어댔고 노휘오는 "아무 때나 불지 말라"고 핀잔을 줬다. 하지만 이민경은 "위급하게 보고 싶다"며 돌직구 고백을 날려 심쿵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노휘오는 지체하지 않고 이민경의 집으로 향했고 술 때문에 잠을 이룰 수 없는 그녀 곁을 가까이서 지켰다. 그때 잠든 줄 알았던 이민경이 눈을 뜨고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무드가 흐르면서 진한 입맞춤을 나누게 됐다. 첫 만남부터 지독했던 두 남녀의 악연이 사랑으로 안착하며 시청자들에게도 짜릿한 설렘을 안겨줬다.

이튿날 이민경을 위해 아침을 준비하는 노휘오, 일어나자마자 흐트러진 곳이 없는지 매무새를 정돈하는 이민경의 모습은 막 연애를 시작한 연인들처럼 풋풋했다. 또한 예기치 않게 방문한 부녀회 3인방에 허둥지둥하는 두 사람의 허술한 면모가 사랑스러움을 배가, 짐짓 모른 채하며 웃음을 터뜨리는 부녀회 멤버들처럼 시청자들도 함께 미소 짓게 만들었다.

특히 두 사람의 핑크빛 무드는 15일 공개될 11화에서도 또 한 번 포착돼 시선을 끌어모을 예정이다. 바로 노휘오가 동료 형사들과 이민경을 만나는 현장으로 누가 봐도 여자 친구를 지인들에게 소개시켜주는 것 같은 자리의 느낌이 뿜어져 나오며 둘의 관계가 공식화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하지만 지난 10화 극 말미 뜨거운 스킨십으로 서로에게 더욱 친밀해진 채 알콩달콩 철거 지역을 순찰하던 노휘오와 이민경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예고돼 긴박감을 높이고 있다. 한 건물에서 새어나오는 불빛을 보고 이상하다며 탐색에 들어간 이민경 앞에 얼굴 전체를 가린 마스크를 쓴 남자가 등장,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msu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