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91310 0092021061568791310 04 0401001 world 7.1.3-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722649000

파키스탄 경찰, 무료 햄버거 요구 거부에 종업원들 연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체인점 "공짜 요구 관행처럼 자리잡아…거부하면 영업 방해" 비난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파키스탄 라호르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지난 12일 햄버거를 무료로 달라는 경찰의 요구를 거절한 패스트푸드점 종업원 19명이 모두 경찰에 체포돼 하룻밤을 유치장에서 보내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영국 BBC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호르의 패스트푸드 체인점 '조니 & 저그누'에 지난 12일 오전 1시(현지시간)께 경찰들이 들어와 햄버거를 무료로 달라고 요구했다. 종업원들이 무료 제공을 거부하자 경찰은 손님들이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고 있는데도 종업원들을 경찰서로 연행, 7시간을 유치장에 가둔 뒤 날이 밝은 뒤에야 풀어주었다.

'조니 & 저그누'측은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니다. 사건 이틀 전에도 경찰들이 공찌 버거를 요구했었다"라고 말했다.

사건에 연루된 경찰 9명은 현재 정직당했다.

라호르 경찰 고위 간부인 이남 가니는 "아무도 법을 제멋대로 적용할 수 없다. 불의는 용납되지 않으며 그들 모두 처벌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니 & 저그누'는 페이스북에 "경찰들의 햄버거 무료 제공 요구가 마치 관행처럼 자리잡았다. 이를 거부하면 위협받고 괴롭힘과 압박을 견뎌야 한다. 경찰은 근거없는 주장으로 영업을 방해하기도 한다"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펀자브주 지역 정치인들이 가족들에게 경찰서 운영을 맡기고 있다며 경찰 개혁을 요구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