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91821 0112021061568791821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723306000

이경실 "아들 손보승, '펜트하우스 1~3' 캐스팅…딸도 배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이경실의 아들이 '펜트하우스'에서 배우로 활약 중이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는 이경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경실은 "아버지가 중학교 2학년 때 뇌졸중으로 쓰러졌다가 7~8년을 앓았다. 내가 대학교 3학년 때 돌아가셨다. 그때가 60대 초반이셨다"며 "제가 이제 50대 중반이 되니까 가족력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어떻게 관리를 하냐는 물음에 이경실은 "콜레스테롤 관리에 아무래도 신경을 쓴다. 될 수 있으면 살도 안 찌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경실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경실의 집은 화이트톤의 넓은 거실과 한강뷰가 보이는 통창으로 눈길을 끌었다.

거실과 주방 사이에는 피아노와 기타 등 악기가 놓여있었다. 이경실은 "딸이랑 아들이 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조영구는 "아들이 '펜트하우스'에 나오지 않았냐"며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언급했다.

이경실의 아들 손보승은 배우로 활동 중이다. '펜트하우스' 전 시즌에서 감초 역할을 했다.

이경실은 "이번에 시즌3 들어간다더라. 잠깐 나간다고 하더라"며 "거기 주인공이 빵빵하다. 우리 아들은 덩치가 있으니까 캐스팅이 잘 된 것 같다. 살 좀 뺐으면 좋겠는데"라고 전했다.

딸 역시 배우로 활동하고 있었다. 이경실은 "우리 딸도 계속 오디션 보면서 아르바이트도 한다. 애들이 연기자 쪽으로 희망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1999년생인 손보승은 안양예술고등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2016년부터 뮤지컬 배우 겸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