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92631 0012021061568792631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 경향신문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23724380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논의 앞서 '기득권' 공방… 윤석열 변수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당 논의에 돌입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사이의 신경전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기득권부터 버려라”라는 국민의당 공세에 국민의힘은 “이미 기득권이 없다”고 맞서고 있다. 국민의당은 소수당에 대한 ‘통 큰 양보’를 요구하고 있지만, 기대가 충족될 지는 미지수다. 지역 당협위원장 배분 등 지분 논의에서 지루한 줄다리기가 이어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여부와 시점도 합당 논의의 또다른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15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합당이나 통합을 이야기하게 되면 의석수를 따지고 덩치를 따지는 걸 우선적으로 하는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새로운 통합 정당이 야권의 외연을 얼마만큼 확장시킬 수 있을 것인가와 그 과정에서 얼마만큼 어떤 혁신성을 보여줄 수 있느냐다”라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이어 국민의힘을 향해 “‘지분 요구하지 말라’는 이야기는 자기들 지분을 그대로 고집하겠다는 이야기”라며 “지분 요구도 안 되지만 기득권 주장도 안 된다”고 말했다. ‘102석(국민의힘 의석수) 대 3석(국민의당 의석수)’의 차이는 엄연히 고려해야 한다는 국민의힘 입장을 반박한 것이다.

이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제1야당이 대범한 자세를 보여주면 문제 해결이 훨씬 더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잘 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당협위원장 등 차후 지분 배분에서 국민의힘이 더 크게 양보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앞서 국민의힘에 “기득권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전날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제1야당을 비롯한 모든 양심적인 정치 세력들이 철저히 자신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우리 정치의 근본부터 바꾸겠다는 진정한 변화의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사무총장의 발언과 마찬가지로 합당 논의에서 국민의힘 측이 보다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안 대표의 발언에 “국민의힘에 6월11일 부로 이제 기득권은 없다”며 “걱정 놓으시고, 하루 빨리 합류하실 수 있도록 문을 열겠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안 대표의 ‘기득권’ 발언 기사를 덧붙이고 이 같이 적었다. 이 대표는 대표 경선 기간 “소값은 후하게 쳐드리겠지만, 급조 조직은 인정하지 못한다”며 국민의당의 지분 요구를 받아들일 뜻이 없음을 여러차례 확인했다.

이 대표는 오는 16일 안 대표를 예방한다. 합당 논의가 이 자리에서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 사무총장은 방송에서 “그때 두 당 대표가 실무 협상에서 원칙적인 합의를 본다면, 바로 양당에서 실무 협상 대표를 지명해 실무 협상이 시작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도 양당 합당 논의에 주요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8월까지는 입당하라”는 이 대표의 압박에 윤 전 총장 측은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며 맞서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이 국민의힘과 계속해서 거리를 둔다면 국민의당도 합당 논의에서 보다 강경한 목소리를 내며 상황을 살피려 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대로 윤 전 총장의 입당이 가시화한다면 국민의당도 논의의 주도권을 상실하고 끌려다니게 될 공산이 크다. 이 사무총장은 윤 전 총장 변수에 대해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합당이나,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합류 여부나 이런 부분들이 상호 간에 어느 정도 조금 연관성은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알림] 경향신문 경력사원 모집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