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8340 1212021061568808340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23763818000

'해외도피' 문흥식, 정치 행사마다 '눈도장'…영향력 과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해외로 출국한 문흥식씨는 5·18 구속부상자회 회장으로 정부 주요 기념식에도 빠짐없이 모습을 드러낸 사실이 화면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문 씨가 이런 영향력을 바탕으로 이번에 사고가 난 재개발 철거 사업권을 따내는데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문 씨의 급작스런 해외 출국 과정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권은영 기자가 보도하겠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5·18 기념식 묵념사를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이 낭독합니다.

문흥식 / 前 5·18구속부상자회장 (지난해 5월)
"이곳은 바람이 일었던 곳, 나라를 생각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5·18 민주묘지 참배행사에도 참석해 묘역 조성에 대해 건의하기도 합니다.

문흥식 / 前 5·18구속부상자회장 (지난해 5월)
"비가 오거나 이런 것들에 잠기지 않도록 좀 어떻게 대통령님이 배려를 좀 해 주셨으면…."

야당의 광주 방문 때도 피해자 단체 대표 격으로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이렇게 유력 정치인들의 광주 방문 때마다 문씨는 모습을 드러내 영향력을 과시했습니다.

하지만 올초 문씨가 과거 폭력조직에 연루된 사실이 알려졌고, 올해 5·18 기념식에선 문씨의 입장을 막으려는 측과 충돌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잡아! 나와봐! 잡아!"

경찰은 이번 재개발 사업 철거 업체 선정 과정 등에도 문씨의 이같은 영향력이 작용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코로나 상황 속에서 문씨가 어떻게 수사망을 피해 해외로 출국할 수 있었는지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TV조선 권은영입니다.

권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