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08433 1212021061568808433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23764694000

"그 돈 주고는 못타"…카카오만 배불리는 '우선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택시 탈 때 앱 이용하는 경우 많으시죠. 그리고 카카오T를 많이들 사용하실텐데, 승객도, 택시기사도 모두 불만입니다. 왜 그런지, 제가 먼저 간단히 설명드리면, 승객이 내야하는 택시비는 올랐는데, 이걸 기사가 가져가지 못 하는 구조인 건데요.

이상배 기자가 좀 더 설명드리겠습니다.

[리포트]
음식점들이 문을 닫는 밤 10시. 귀갓길에 나서는 시민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택시를 부르기 위해 스마트폰 앱을 실행하자, 목적지가 같은데도 요금이 다릅니다.

앱 상단에는 일반 요금보다 3000원 비싼 요금제 로고가 보입니다.

고서현 / 서울 서초구
"별로 큰 차이점은 없는데 그거에 비해서 요금이 조금 많이 차이가 나니까…."

무료로 탑승객과 택시를 이어주던 이 앱은 현재 양쪽 모두로부터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일명 '우선콜'. 택시를 빨리 잡으려는 승객은 기존 택시 요금보다 일정 비용을 더 지불해야 하고, 배차를 우선적으로 받으려는 택시기사는 가입비 월 9만9000원 또는, 매출의 일부를 카카오에게 줘야 합니다.

택시 기사
"안 할 사람 많아요. 카카오에서 갑질이 너무 심해가지고…."

택시기사와 승객 모두가 기존에 없던 비용을 추가로 내게 되면서, 사실상 택시요금이 올랐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유정훈 /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시장이 안정화되지 않은 상태고…. 카카오가 지배적 시장사업자로서 양보가 필요하지 않나."

카카오는 "승객의 서비스 이용료는 관련법 안에서 탄력적으로 운영되고 있고, 택시 부담 수수료 역시 기사교육과 마케팅 등에 사용하고 있어 카카오만 이득을 본다는 주장은 맞지 않다"고 해명했습니다.

TV조선 이상배입니다.

이상배 기자(lato@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