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1221 0512021061668811221 04 0403003 world 7.1.4-RELEASE 51 뉴스1 62165766 false true false true 1623797200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美 캘리포니아·뉴욕, 코로나19 규제서 해방…"중대한 하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푸른색·금색으로 점등

캘리포니아 주지사 "이념 아닌 과학과 데이터를 따른 결과"

뉴스1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15일(현지시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관련 규제가 모두 해제됐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규제를 완화하거나 해제하는 주가 속속 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성인 주민의 70%가 최소 1회 접종을 마친 뉴욕주에선 주 정부 자체적으로 실행해온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가 모두 해제됐다.

이에 따라 백신을 접종한 주민들은 더 이상 마스크를 쓰거나 2m 거리두기를 지킬 의무가 없다. 백신을 맞지 않은 주민은 마스크 착용 및 공공장소에서 거리두기가 의무이며 일부 장소에 출입할 때는 코로나19 음성 결과지를 제출해야 할 수도 있다고 주지사실은 밝혔다.

또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 중앙정부의 지침에 따라 대중교통에 내려진 일부 제한조치는 계속 시행된다.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에선 미국의 그 어떤 대형 주보다도 많은 성인이 완전히 접종을 마쳤다"며 "중대한 하루"라고 반겼다.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해 뉴욕주 전역의 하늘에서 불꽃놀이가 펼쳐질 예정이고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을 비롯한 랜드마크들이 뉴욕을 상징하는 파란색과 금색 조명으로 점등하겠다고 쿠오모 주지사는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서부 캘리포니아주 주민들도 이날 모든 코로나10 관련 규제가 해제된 이른바 '개방의 날'을 기념했다.

뉴욕과 마찬가지로 캘리포니아에서도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은 더 이상 대중교통 등을 제외한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캘리포니아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약 15개월 전, 미국의 50개 주 가운데 가장 처음으로 주민들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내리며 신속히 대응했다.

이후 대대적인 접종 캠페인을 벌여 미국 내 어떤 주보다도 많은 4050만회분에 달하는 백신이 접종됐고 최근 몇 주 간 인구 대비 확진자가 가장 적은 주로 기록됐다.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캘리포니아주 당국은 약 2달 전부터 6월15일을 코로나19 관련 규제 완전 해제의 날로 선포하고 이에 맞게 대응해 왔다. 공화당 진영에선 더 빨리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날 마스크를 벗고 연설을 한 개빈 뉴솜 주지사는 "캘리포니아는 (정치적) 이념이 아니라 과학과 데이터, 사실, 관찰된 증거를 따른 주"라고 환영했다.
lchu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