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21873 0432021061668821873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14386000

"광복절부터 '대체휴일제' 도입"…속전속결 처리 방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이 '대체휴일제 법안'을 6월 국회 안에 입법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6일) 국회에서는 상임위 공청회부터 법안 심사까지 속전속결로 처리할 방침입니다.

유수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늘 오전 공휴일 공청회, 오후에는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잇달아 열어 대체휴일제 법률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설과 추석 명절, 어린이날에만 적용되던 대체공휴일을 모든 법정공휴일로 확대하자는 것인데, 심사 과정에 속도를 내겠다는 것입니다.

어제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는 8월 15일 광복절부터 적용되도록 입법을 서두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 휴식권을 보장하면서 내수 진작 효과도 있고, 고용을 유발하는 '윈윈전략'이 아닐 수 없습니다.]

"현대경제연구원 조사에 의하면, 대체공휴일 확대로 하루 소비 지출이 2조 1천억 원 늘고, 3만 6천여 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다"는 것입니다.

민주당 소속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이 지난주 진행한 여론조사를 보면 대체공휴일 도입 찬성이 72.5%로 국민적 공감대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에 발의돼 있는 대체공휴일 관련 법안은 모두 8개인데, 민주당은 1년에 15일인 모든 공휴일에 적용하자는 입장입니다.

야당도 대체공휴일 확대라는 큰 틀에는 반대하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경영계에서는 "근로시간 단축과 휴가 확대로 기업 부담이 증가했다"며 반대 의견을 내고 있어 공청회에서 어떤 의견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유수환 기자(ysh@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