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24266 0512021061668824266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20410000

"무조건 출연" 황선홍·김병지·이천수 '골 때리는 그녀들' 출연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축구영웅들이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SBS 새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의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2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김병지는 "대한민국 남녀노소 인기 있는 종목이 축구가 아닌가, 남자에 비해 여자분들은 많이 참여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번 기회를 통해 여자축구도 정말 재미있고 함께 하는 게 좋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황선홍은 "호기심이 많았고 우리 멤버들이 얼마나 빨리 발전할지 궁금했다"며 "좋은 기회라는 생각에 참여하게 됐고, 결정적으로 김병지 감독이 간곡히 부탁해서 'YES'했다"고 말했다.

이천수는 "우리 팀이 설특집 방송일 때 우승을 했고 감독인 나도 잘 하지 않았나, 그런 모습을 다시 보여주고 싶어서 정규 편성이 되면 무조건 하고 싶다고 제작진에게 이야기를 했다"며 "여자 축구를 가르치는 건 아직까지 내가 1등이 아닌가 싶어서 합류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진철을 "돈(출연료)을 주니까 나오게 됐다"고 농담을 한 뒤 "설특집에서 승리를 못 했는데 이번에는 승리를 해보자는 욕심이 생겼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용수는 "설특집 때 출연 제안을 받았지만 당시 큰 수술이 있어서 출연 기회를 놓쳤다"며 "(방송으로 보니) 여자분들의 근성과 투혼이 대단했고, 몸이 회복되면 팀에 합류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막상 합류해서 우리 축구 선후배들을 만나게 돼서 반가웠고, 여자 축구를 처음 맡아 봤는데 성과를 내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축구 예능 프로그램. 지난 2월 설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편성돼 호평 속에 방영됐으며, 정규편성을 확정지었다.

파일럿 당시와 마찬가지로 이수근 배성재가 진행을 맡고 축구스타 김병지 황선홍 이천수 최진철 최용수 등이 출연하며 '그녀들'로 한채아 한혜진 김민경 박선영 최여진 등이 함께 한다.

16일 밤 9시 첫방송.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