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25365 1072021061668825365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56433246 false true false false 1623821760000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대박부동산' 장나라 "퇴마사 역 소화 위해 분장에 가까운 화장"[인터뷰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가수 겸 배우 장나라가 '대박부동산'의 홍지아 역을 표현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을 소개했다.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 연출 박진석)을 마친 장나라는 16일 스포티비뉴스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장나라는 극 중 대박부동산의 사장이자 퇴마사인 홍지아 역을 맡았다.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은 장나라는 색다른 캐릭터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꾀해 호평을 이끌었다.

장나라는 "퇴마사라는 역할을 제 인생에서 또 만날 수 있을까 싶었다. 굉장히 역할에 끌렸다. 대본 내용도 되게 마음에 들었다. '파격적인 변신을 할 수 있겠어'라는 마음보다는 '꼭 한번 해보고 싶어'라는 마음이었다. 모자란 점도 많았지만 열심히는 했다"고 전했다.

홍지아는 뛰어난 무술 실력과 단호한 결단력은 물론, 카리스마까지 갖춘 인물이다. 주로 사랑스러운 매력의 배역을 맡아왔던 장나라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대본 숙지를 바탕으로 비주얼에 집중했다.

장나라는 "전과는 많이 다른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 대본에 충실한 상태에서 표현하려고 했다. 성격이나 말투가 명확하게 쓰인 대본이었다. 그래서 저는 비주얼 측면에서 준비를 많이 했다. 둥글둥글하고 납작한 인상이라서 날카로운 이미지가 안 나온다. 그래서 눈을 치켜뜨는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홍지아 표 짙은 음영 메이크업도 캐릭터를 살리는 데에 한몫했다. 장나라는 "거의 분장에 가까운 화장이었다. 다양한 모습들을 연기하는 데에 여러 장치들이 도움이 됐던 것 같다"며 "'너무 못돼보인다'라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어느 정도 성공한 거 아닌가 생각했다. 조금 좋아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장나라는 고난도의 액션 연기를 무난히 해내 극의 몰입을 높였다. 그럼에도 장나라는 "연습한 것에 비해서 훨씬 잘 나왔다"며 자신을 도와준 스태프들과 대역 배우에게 공을 돌렸다.

장나라는 "액션팀분들이 합을 굉장히 잘 짜주셨다. 감독님이나 현장에서 지도해주시는 분들도 제가 할 수 있는 걸 최대한 뽑아내려고 해주셨다. 대역 배우분들도 잘 해주셨다. 개인적인 로망을 이룬 느낌이라서 너무 감사했다"고 얘기했다.

장나라는 '대박부동산'만의 차별점으로 보편적인 정서를 녹여낸 이야기를 꼽았다. 장나라는 "요즘 주거 문제로 고민하시는 분들도 많지 않나.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겠다고 느꼈다. 부동산 이야기에 엄마나 아빠, 가족 이야기가 많았다. 굉장히 보편적인 이야기들이 오컬트를 만났을 때 색달라보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게 이 작품의 매력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지난 9일 종영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