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25411 1072021061668825411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56433246 false true false false 1623821760000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대박부동산' 장나라 "정용화, 본디 똑똑한 친구…나이차 무색한 프로"[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가수 겸 배우 장나라가 '대박부동산'을 함께한 정용화, 강홍석, 강말금과의 호흡을 밝혔다.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 연출 박진석)을 마친 장나라는 16일 스포티비뉴스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했다.

장나라는 극 중 홍지아의 영매 오인범으로 분한 정용화에 대해 "본디 똑똑한 친구"라며 극찬했다. 장나라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데 너무 프로페셔널한 친구였다. 재주도 너무 많은 친구다. 노래는 말할 것도 없지만 모창을 잘 한다. 쉬지 않고 모창을 했다. 모든 사람들이 이 친구를 보면 웃게 되는 분위기 메이커였다. 연기도 굉장히 진지하게 임하고 빨리 발전하는 스타일 같았다. 열심히 잘한다고 생각했다. 누나들이나 형들이 예뻐했다"고 전했다.

홍지아와 오인범의 러브라인을 기대하는 시청자도 많았다. 그러나 이들의 관계는 퇴마사와 영매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대신 더욱 끈끈해져가는 동료애로 또 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장나라는 "러브라인은 미팅 했을 때부터 없는 걸로 이야기를 잡고 갔다. 제 개인적으로는 좋아하는 관계성이 감독님이나 작가님과 잘 맞았다. 남녀의 러브라인을 훌쩍 뛰어넘어서 서로의 목숨을 맡길 수 있고 절체절명의 위기에 믿을 수 있는 게 좋았다. 지아와 인범이의 관계가 그런 거면 훨씬 더 진한 감정이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 기대하셨다면 죄송하다"고 말했다.

장나라는 주 사무장 역의 강말금, 허 실장 역의 강홍석에 대해서도 "정말 잘 만났다고 생각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강말금 언니는 왜 강말금이라는 이름을 쓰는지 알겠더라. 너무 맑은 사람이다. 풍파가 없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연기할 때는 과자로 비유하면 크래커 같은 느낌이다. 담백한 듯하면서도 뭔가 손이 간다"고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지난 9일 종영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