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27543 0242021061668827543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24 이데일리 57858643 false false false false 1623824867000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근력.유산소 운동 함께 하면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 40%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체 성인의 절반은 운동과 담쌓고 지내

근력 운동보다 유산소 운동의 대사증후군 감소 효과 커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근력 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함께 하는 사람은 운동과는 담을 쌓고 지내는 사람보다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40%가량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 전체 성인의 절반은 유산소 운동ㆍ근력 운동 등 운동을 일절 하지 않고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동국대 가정교육과 이심열 교수팀이 2016년∼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9,220명을 대상으로 평소에 하는 운동 유형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 성인의 신체활동 유형에 따른 식생활 및 건강행태’라는 제목으로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체 성인의 50.9%는 신체활동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성인의 절반은 운동 등 신체활동을 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연구에 참여한 전체 성인 중 30.4%는 유산소 운동, 8.2%는 근력 운동, 12.3%는 복합 운동(유산소 운동+근력 운동)을 즐겼다.

유산소 운동은 매주 최소 10분 이상 계속 숨이 차거나 심장이 약간 빠르게 뛰는 중강도 신체활동을 2시간 30분 이상 하는 것을 말한다. 근력 운동은 팔굽혀 펴기ㆍ윗몸 일으키기ㆍ아령 같은 운동을 주 2회 이상 하는 것이다. 유산소 운동은 에너지 소비와 지방 산화를 활성화해 체지방량을 감소시키며, 고혈압ㆍ비만 등 건강 위험요인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근력 운동은 짧은 시간에 고강도의 운동을 하는 것으로, 근육량을 증가시키고, 기초대사량 증가와 함께 지방 대사를 촉진해 혈중 지방 개선 효과가 있다.

운동을 일절 하지 않는 사람보다 복합 운동을 하는 사람은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38% 낮았다. 근력 운동과 유산소 운동도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을 각각 14%ㆍ31%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운동하지 않는 사람 대비). 근력 운동보다 유산소 운동의 대사증후군 예방 효과가 더 크다고 볼 수 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건강 관리와 만성질환 예방을 위해선 올바른 식생활과 규칙적인 신체활동(운동)이 중요하지만, 우리나라 성인의 신체활동 실천율은 감소 추세”이며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병행하는 복합 운동을 하는 것이 대사증후군 예방 등 건강 유지에 효과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신체활동이란 우리 몸에서 에너지를 소비하는 모든 움직임으로 운동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서 몸을 움직이는 활동 전체를 가리킨다. 규칙적인 신체활동은 신체ㆍ정서ㆍ사회적 건강증진에 효과적이고, 심장병ㆍ뇌졸중ㆍ유방암ㆍ대장암 등 질병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 신체활동 부족은 당뇨병ㆍ심혈관 질환ㆍ암 등 비(非)감염성 질환의 주요 위험요인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