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5043 0562021061668835043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56 세계일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23841042000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김승수 의원, 코로나 피해 문화예술인 백신 우선 접종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김승수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문화예술인들을 위해 백신 우선 접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승수(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어려움에 처한 문화예술인들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정부 코로나 대책, 공연예술인의 배려를 촉구합니다’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공연예술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작년 12월과 올해 1월은 전년 대비 90%에 가까운 매출 하락을 기록했다. 지난 2월 정부의 객석 띄어앉기 조치완화로 조금 나아졌다고 하나, 여전히 공연업은 손익분기점 70%를 넘지 못해 산업 자체의 붕괴를 우려하고 있다”며 공연예술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 감염 우려로 공연이 취소되면 높은 대관료와 티켓 환불 피해가 엄청나다. 공연을 직업으로 하는 7만8000명의 스태프와 배우들의 일자리도 걸려있다. 작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공연예술계 피해는 4000억원 이상이다. 그러다 보니 개막을 준비하는 일부 공연팀들은 배우와 스태프 전원이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 연습실 마스크 착용은 물론, 상견례, 식사, 음료도 일절 금지하는 등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현재 질병관리청 기준에 따라 의료기관, 어르신, 군인 경찰 소방· 사회기반시설 종사자, 교육기관 관계자 순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향후 유아 청소년 등 사회적 약자 우선 접종 후, 산업군별 접종 시 공연예술인을 우선하여 배려해주시길 정부에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공연예술인 우선 접종을 통해 배우와 스태프도 편안하게 공연을 준비하고, 안전한 공연환경 조성으로 공연업도 살리며,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의 우울감과 심리적 피로도 위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태해 기자 pth122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