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5414 1252021061668835414 02 0201001 society 7.1.5-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true 1623842141000

길가던 여성 또 '묻지마 폭행'…"여자친구와 헤어져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한밤중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일면식도 없는 20대 여성을 무자비하게 폭행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여자친구와 헤어진 뒤,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피해자를 때렸다고 진술했습니다.

구민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13일 새벽 0시 반쯤, 서울 강북구 한 대로.

한 여성의 뒤를 반바지를 입은 남성이 따라갑니다.

인기척을 느낀 여성이 살짝 거리를 두자 남성이 옆으로 따라가더니.

[피해자 어머니]
"(딸 얘기가) 보폭을 이렇게 잠깐 멈춰보면 그 사람도 멈추고, 그렇게 약간 조금 이상했다. 그래서 내가 느낌이 잘못 느꼈겠지 이렇게 하고…"

갑자기 순식간에 여성에게 달려들어 팔로 여성의 목을 걸고 화면에서 사라집니다.

"이 남성은 여성의 목을 뒤에서 조른 뒤 이곳 지하주차장으로 끌고 들어가 폭행을 이어갔습니다."

피해자측에 따르면 이 남성은 여성을 바닥에 쓰러뜨린 뒤 "죽여버리겠다" "너는 죽어야해"라고 욕설을 하며 마구잡이로 때렸고, 여성은 겨우 주차장 밖으로 기어나오며 필사적으로 도망쳤는데, 뒤를 따라와 계속해서 때렸습니다.

바닥에 넘어져 있는데도 폭행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어머니]
"주먹으로 말할 수 없이 맞아가지고, 입도 막 위 아래도 찢는다고, 소리지른다고…(입을) 찢어가지고. '엄마, 나 진짜 악마한테 당한 거'라고…"

지나가던 행인의 신고로 경찰이 도착했을 때 이미 남성은 도망간 뒤였습니다.

피해자는 25살 대학생 김모 씨로,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집에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정류장으로 걸어가던 길이었습니다.

[119 구급대원]
"눈 쪽에 부종이 좀 관찰되면서, 환자 분 말로는 눈이 안 보이신다고 하시더라고요. '목을 졸랐다'더라고요."

피해자는 왼쪽 눈을 크게 다쳤고 심한 정신적 충격으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가해자 29살 A씨는 CCTV 추적을 통해 다음날 폭행 현장 근처에서 체포됐는데, 직업이 없고 주거도 일정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와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사이었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와 헤어져 화가 난 상황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피해자 어머니]
"말 그대로 '묻지마 폭력'에 당한 건데. 10분 거리 정도에서부터 여기까지 따라온 거죠, 우리 딸을."

지난해 5월 한 여성이 서울역에서 묻지마 폭행으로 광대뼈가 심하게 함몰되는 사건이 발생해 국민적 공분이 일었지만 비슷한 사건은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MBC뉴스 구민지입니다.

(영상취재:김동세,나경운/영상편집:김하은/삽화:박광용)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구민지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