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6299 1192021061668836299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3847033000

"고용불안 악몽같아"…마트 노동자 50명 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용불안 악몽같아"…마트 노동자 50명 삭발

[뉴스리뷰]

[앵커]

홈플러스에서 일하는 여성 노동자 50명이 오늘(16일) 삭발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큰 빚을 안고 있는 회사가 이를 만회하기 위해 폐점을 하고 있다며 고용 보장을 촉구했습니다.

김예림 기자입니다.

[기자]

홈플러스 마트 노동자 50명이 나란히 앉아 있습니다.

곧이어 머리카락이 우수수 바닥으로 떨어집니다.

눈물이 터져 나오기도 합니다.

지난 2월 홈플러스 대전 탄방점의 영업이 종료되고 가야점, 안산점 등 4개 지점의 폐업이 예고되자 삭발식에 나선 겁니다.

<김은희 / 홈플러스 가야점 근무자> "폐점 매각 소식을 접한 지도 벌써 3개월이 지났습니다…가야점에서 일하는 천여 명의 노동자들은 고용 불안과 스트레스로 악몽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현재 홈플러스의 대주주인 MBK는 2015년 홈플러스를 7조 2천억 원에 인수했습니다.

이 중 빌려온 돈이 5조 원. MBK가 빌린 돈을 갚고 투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점포를 팔고 있다는 게 노조의 주장입니다.

<강규역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 "단단한 대형마트가 이자 빚을 감당 못 해서…업계 2~3위를 자랑하는 점포가 부동산 투자가치가 있다고 해서 팔고 또 팔고…"

노조 측은 삭발식에 이어 오는 19일 전국 홈플러스 매장에서 3,500여 명의 조합원이 참여하는 파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홈플러스는 매장이 문을 닫아도 기존 노동자들을 근처 매장에 배치해 고용을 보장하겠다는 입장.

이에 대해 노조는 가까운 매장에 갈 수 있는 인력은 한정되어 있어 현실 불가능한 대책이라며 회사의 책임 있는 약속을 요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예림입니다. (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