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6944 0142021061668836944 03 0308001 economy 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982701 false true false true 1623852355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푸틴 회담 2시간 만에 종료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확대회담 곧 개최

파이낸셜뉴스

16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 도착해 첫 회담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대면 정상회담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이뤄진 가운데, 1라운드에 해당하는 소인수 회담이 약 2시간 만에 종료했다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소인수회담에는 양 정상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세르게이 라블로프 러 외무장관 등 외교수장들이 베석했다. 두 정상은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이보다 많은 인사가 참여하는 확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앞서 AFP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미·러 정상회담은 현지 시간으로 오후 1시 30분(한국 시간 오후 8시 30분)경 예정대로 시작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가이 파멜린 스위스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위해 전일 먼저 제네바에 도착했고, 푸틴 대통령이 탑승한 비행기는 회담 시간이 임박한 오후 12시 27분(한국 시간 오후 7시 6분)경이 돼서야 제네바에 착륙했다.

'지각 대장'으로 유명한 푸틴 대통령은 정작 회담장인 '빌라 라그랑주'에는 바이든 대통령보다 10분가량 먼저 도착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장 입구에서 파멜린 대통령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고, 이후 도착한 바이든 대통령과 악수한 뒤 함께 회담장으로 들어갔다.

회담이 시작할 때 바이든 대통령은 "직접 만나는 게 더 낫다"고 말했고 푸틴 대통령은 "생산적인 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두 정상은 앞서 지난 1월 통화한 바 있지만, 대면 만남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소인수 회담에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배석했고, 이후 재개할 확대 회담에는 더 많은 참모진이 함께한다.

이번 회담에서는 △2020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 △러시아 해커조직의 사이버 공격 △우크라이나 주권 △벨라루스 사태 △러시아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문제 등이 거론될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양국 간 긴장이 한껏 고조된 상황에서 대면 회담이 이뤄지는 가운데 △군비 통제 △기후변화 대응 △시리아·리비아 분쟁 억제 등 협력 지점을 찾을지도 주목된다.

이날 회담은 확대회담을 포함해 4~5시간가량 이뤄질 전망이지만, 두 정상은 함께 식사하지 않을 계획이다. 백악관에 따르면 두 정상은 회담 이후에도 공동 기자회견을 열지 않는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