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230 0112021061768837230 04 0401001 world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855660000

中 비트코인 채굴업체 절반 문 닫았다…새 채굴지는 텍사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중국이 가상자산(암호화폐)에 대한 규제를 본격화하면서 비트코인 채굴업체들이 중국을 떠나 미국 텍사스주로 향할 가능성이 크다고 미 CNBC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내 채굴업체 절반은 이미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NBC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비트코인 채굴 및 거래에 대해 강도 높은 규제의 칼을 뽑아 들면서 전 세계 채굴업체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 금융·경제 정책을 관할하는 류허 부총리 주재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 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비트코인 거래뿐만 아니라 채굴까지 모두 금지한다고 밝혔다. 과거 추정치에 따르면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65~75%가 중국에서 이뤄진다. 주로 채굴이 이뤄지는 곳은 내몽고, 신장, 쓰촨성, 원난성 등 상대적으로 전기료가 저렴한 지역이다.

암호화폐는 해당 화폐의 프로그래머가 짜놓은 프로그램의 알고리즘에 따라 연산을 수행한 대가로 얻을 수 있다. 이렇게 암호화폐를 얻는 과정을 광산업에 빗대 '채굴한다'고 표현한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채굴하려면 고성능의 컴퓨터를 가동해 복잡한 수학 방정식들을 풀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엄청난 전력이 소모된다.

이러한 특징으로 인해 채굴업체들은 전기료가 비교적 저렴한 지역으로 모여들었다. 쓰촨성과 운남성은 고지와 접하고 있어 수력발전을 이용할 수 있고, 신장과 내몽고는 값싼 석탄을 구입할 수 있어 전기료가 싸다고 CNBC는 설명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의 대대적인 규제로 채굴업체들은 중국을 떠나고 있다. 캐슬 아일랜드 벤처스 창립 파트너 닉 카터는 중국이 성명을 발표한 후 비교적 짧은 시간에 실제로 해당 규제를 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닉 카터는 "해시 레이트(hash rate·암호화폐 채굴 효율)가 감소한 것을 고려하면 중국에서 전국적으로 (채굴 장비) 설치가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지난달 6일 촬영된 미국 텍사스주 북부의 채굴 데이터 센터 모습./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을 빠져나온 채굴업체들은 미국, 중앙아시아, 동유럽 등을 새로운 채굴지로 눈여겨보고 있다. 최종 사용자와 가까워야 하는 다른 산업과 달리 비트코인 채굴은 인터넷만 연결되면 장소에 구애를 받지 않는다.

특히 미국 텍사스주는 풍부한 태양광과 풍력 발전, 규제받지 않는 시장, 암호화폐에 친화적인 주 정부 등으로 인해 채굴업자들에게 이상적인 목적지로 꼽힌다. 텍사스주의 전기료는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최저 수준이다. 2019년 기준 전력의 20%가 풍력 발전을 통해 생산되는 등 재생에너지 비중도 점차 커지고 있다. 또 연방정부 규제를 피해 독자적인 전력망을 구축하고 있으며 소비자가 전력 공급 업체를 선택할 수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의 보안 엔지니어였던 브랜든 아바나기는 "텍사스는 전기료가 매우 저렴하다"며 "채굴업체 운영을 시작하는 것도 매우 쉽다. 만약 3000만~4000만 달러(335억~445억원)를 갖고 있다면 미국에서 최고의 채굴업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현 주지사가 친(親) 비트코인 인사인 것도 텍사스로의 채굴 이주를 부추기는 이유 중 하나다.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이달 초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블록체인 산업은 텍사스주가 참여해야 할 호황 산업"이라며 "텍사스주에서의 블록체인 산업 확대를 위한 마스터 플랜을 마련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다만 텍사스 전력망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올해 초 이상 한파로 인해 텍사스에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해 주민 수십명이 사망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중국 이웃 국가인 카자흐스탄도 채굴 이주지로 거론된다. 카자흐스탄은 석탄 가격이 저렴해 풍부한 에너지를 공급받을 수 있다. 건축 규제가 느슨해 단기간에 채굴 시설을 만드는 것도 용이하다. 하지만 낙후된 사회 인프라로 인해 최적의 장소는 아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