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323 0022021061768837323 03 0309001 economy 7.1.3-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3855840000

[Biz & Now] 택배노조 파업 철회…노사, 택배기사 분류작업 제외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일 민주노총 택배노조와 택배사, 정부가 ‘택배 종사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2차 합의안에 가합의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택배 기사의 업무에서 분류 작업이 완전히 제외된다. 택배노조 측은 당초 주장했던 노동 시간 단축에 따른 택배 수수료 보전 요구를 철회했다. 대신 택배 노동자의 근무 시간은 일 12시간, 주 60시간을 초과하지 않기로 했다. 공공 부문인 우체국 소포(택배)에 대해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택배노조는 17일부터 총파업을 철회한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