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3963 0232021061768853963 01 0106001 politics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09115000

군, 조리병 1000명 대폭 증원… 행정병을 조리병으로 전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군 당국이 부실 급식 문제 해결을 위해 1000여 명의 조리병을 늘리기로 했다.


17일 국방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격리된 장병 급식 지원 등으로 가중된 업무 부담을 덜어주고 급식 질 향상을 위해 육군과 해병대에 1000여 명의 조리병을 추가 투입한다. 이를 위해 하반기부터 상황·통신 등 군별 필수 인력을 제외한 행정지원 인력을 적극적으로 감축해 조리병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 민간조리원을 조속히 채용해 내년에 조리 취약시간대인 평일 조식에 투입할 계획이다. 현재 병력 80명 이상 취사장에 1명인 조리병을 2명으로 늘리고, 근무 시간도 오전 6시∼오후 3시, 오전 10시∼오후 7시로 구분했다.


현대화된 조리 기구도 병영 식당에 보급한다. 구이·찜 등 다양한 형태의 요리를 할 수 있고, 음식의 질도 높일 수 있는 오븐(대·중·소형)을 연말까지 모든 취사장에 설치할 예정이다. 야채류를 쉽게 다듬도록 '야채 절단기'를 확대 보급하고, 취사장 청소에 필요한 '고압세척 청소기'도 지속해서 보급하기로 했다.


또 시범 부대를 선정해 조식에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 출생한 세대) 장병들이 선호하는 '간편 뷔페형' 식단을 제공한다. 주말과 휴일에는 장병들이 선호하는 완제품 형태의 '간편식'(찌개류·즉석밥·반찬류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현재 시행 중인 배달 음식, 브런치 등 급식 혁신 사업과 이런 대책이 병행되면 매월 24회에 이르는 토·일요일 조리 부담이 3분의 1가량 감소할 것으로 국방부는 예상했다.


현재 육군 부사관학교 1개 식당에서 운영 중인 민간위탁 시범사업을 올해 후반기부터 10여 개 부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학교 급식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급식의 질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방부대는 현재의 군단급 단위에서 사단급 단위로 급식관리 시스템을 개편하고, 학교 급식 전자조달시스템(eaT)을 단계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하반기 영양사가 배치된 부대를 선정해 'eaT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eaT 시스템'은 학교가 식자재 공급업체를 선정·계약하기 위한 체계로, 2010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경쟁방식으로 계약 업체를 결정한다.


국방부는 "이런 방향으로 급식시스템이 변화할 경우 현재 이미 조달된 식자재를 바탕으로 메뉴를 편성하는 방식에서 장병 선호를 우선 고려한 메뉴 편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