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5986 0182021061768855986 04 0401001 world 7.1.3-HOTFIX 18 매일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23912196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소개팅 할래?" 사촌 질문에 바이든 차남 "옐로는 안돼"…아시아 여성 비하발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왼쪽)과 아들 헌터 바이든. [사진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둘째 아들 헌터 바이든이 아시아인들을 비하하는 단어를 사용한 것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16일(현지시간) 헌터 바이든이 지난 2019년 1월 26일께 사촌 캐롤라인 바이든에게 아시아 여성을 'Yellow'라고 지칭한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 문자 메시지는 헌터 바이든이 처분한 개인 노트북에 저장돼 있던 것이 이후 유포 된 것이다.

캐롤라인 바이든은 헌터 바이든에게 당시 자신의 친구를 소개시켜 주겠다며 "미국인, 외국인 중 누구를 원하냐"고 물었다. 이어 "아시아인은 소개해주지 않을 거야"라고 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헌터는 이에 "미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괜찮다"며 "'Yellow'는 안돼"라고 답했다. 아시아 여성을 지칭하는 단어로 해석된다.

헌터의 인종차별적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비슷한 시기 변호사와 주고 받은 메시지에서 헌터는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인 '니가'(niggar)을 수차례 사용했다고 데일리메일이 최근 전했다.

최근 들어 미국내 아시아계 증오범죄 등 폭행 사건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의 차남의 과거 인종차별적 발언이 공개돼 파장이 예상된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