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6118 0232021061768856118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23912503000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정권교체 확신 준 사람, 고마운 마음" 윤석열 달래기 나선 국민의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태경 "윤 전 총장 공헌 잊으면 안 돼"

이준석 "비슷한 점 많이 강조하겠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국민의힘이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달래기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이 17일 대변인을 통해 "여야의 협공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면서 "입당 시기 문제는 더 이상 말씀 드릴 게 없다"고 하자 부랴부랴 진화에 나선 것이다.


공식적으로 대선 출마 선언을 한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수권정당이 될 수 있다는 확신을 준 사람이 윤 전 총장"이라면서 "윤 전 총장 덕분에 정권교체가 가능하다는 확신이 생겼기 때문에 저는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부상한 데는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덕도 있지만 본인의 능력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지지율 1위 후보가 되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윤 전 총장과는 경선에서 경쟁하는 사이이긴 하지만 우리 당은 윤 전 총장이 보수에 선물해준 역사적 공헌을 잊으면 안 된다"고 치켜세웠다.


아시아경제

대선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오전 세종시 세종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 앞에서 충청권 대선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일 8월 말 '버스 경선론'을 주장하며 윤 전 총장을 압박해 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한 발 물러났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잠재적인 우리 당 야권 대선 후보 와 이견이 자주 노출 되는 것은 피하려고 한다"면서 "비슷한 점을 많이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대변인을 통해 "국민 통합해서 국가적 과제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며 "내 갈 길만 가겠다. 내 할 일만 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