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7951 0232021061768857951 04 0401001 world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15608000

中 '우주굴기' 또 한걸음…유인 우주선 성공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성 탐사선 착륙 성공 한달여 만에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

中 우주 기술 발전은 국력 신장의 바로미터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이 '우주굴기'에 또 한걸음 다가섰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은 유인 우주선 선저우 12호가 17일 오전 9시22분 중국 서북부 간쑤성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17일 보도했다. 중국은 앞서 지난 4월과 5월 톈허와 승무원 보급품을 담은 톈저우 2호 화물 우주선을 각각 발사한 바 있으며, 이들은 현재 도킹에 성공한 상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저우 12호는 궤도에 진입한 뒤 우주정거장 핵심모듈인 톈허와 도킹하고, 녜하이성 등 승무원 3명이 모듈 안에서 3개월간 생활하며 우주선 수리ㆍ보수와 설비 교체, 과학실험, 우주선 밖 활동 등을 하게 된다.


중국은 선저우 12호 외에도 톈저우 3호 화물 우주선, 선저우 13호 유인우주선 등을 차례로 쏘아 올려 내년 말까지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선저우 12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되자, 중국 전역이 흥분하는 분위기다. 지난달 화성 무인탐사선 톈원 1호를 화성 평원지대인 유토피아에 성공적으로 착륙시킨데 이어 한 달여 만에 유인 우주선 발사에 성공, 명실상부한 우주개발 강국 반열에 올랐다는 내부 평가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사진=신화사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은 선저우 12호 우주 비행사 3명의 사전 인터뷰 기사는 물론 이들이 3개월간 우주 공간에서 어떤 일을 하는지 등 우주 관련 기사를 대거 쏟아냈다. 중국중앙(CC)TV는 이륙과 로켓 분리 등 발사 과정을 생중계했고, 우주선 내부 승무원들의 모습까지 실시간으로 보여줬다.


신화통신은 미국과의 우주 경쟁을 의식하며 미국을 비판하는 내용의 논평까지 내놨다. 신화통신은 "중국의 우주탐사 목적은 우주를 평화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며, 제로섬 경쟁을 하거나 글로벌 우주 리더십을 위해 경쟁할 의도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2019년 유엔(UN)과 함께 당시 중국이 계획 중이던 우주정거장을 위한 국제협력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미국은 중국과 미항공우주국(NASAㆍ나사)의 협력에 대한 법적인 빗장을 만들었다"면서 "그들(미 의회)의 편협함과 이기심도 중국의 우주 프로그램 의욕과 진전을 막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사진= 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화통신은 "이번 발사가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앞두고 이뤄진 데 대해 "지난 수십 년간 중국의 국력 신장과 자주정신이 중국 우주사업 발전의 근간이 됐음을 알려주는 행사"라고 자평했다.


미국과 러시아 등 기존 우주 강국이 공동으로 운영 중인 국제우주정거장(ISS)이 2024년까지만 운영됨에 따라 2025년부터는 중국은 유일하게 우주정거장을 보유, 운영하는 국가가 된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