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0505 0562021061968890505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56 세계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24081931000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민형배 “경선연기 의총, 적법하지도 유효하지도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초선·광주 광산을)이 대선 경선연기를 논의하는 의원총회를 개최하자는 당내 일부 주장과 관련해 “적법하지도 유효하지도 않다”며 “(당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행위”라고 했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 의원은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경선연기, 근거나 명분이 없다”며 “게다가 의총 논의 대상도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그는 “우리 당 당헌 51조는 ‘당의 일상적 원내활동을 심의, 의결한다’는 것으로 의원총회의 권한을 명시하고 있다”고 했다. 또 “경선에 관한 내용은 당헌 27조에 따라 최고위원회 몫”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백 걸음 양보해, 의총에서 다양한 현안을 두고 의견을 나눌 수는 있다”며 “문제는 누구를 위한, 어떤 공공성에 도움을 주는 의총이냐는 것”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의총 개최 서명에 동참하신 66명 의원에 정중하게 여쭙는다”며 “경선연기가 정말 대선 승리에 보탬이 된다고 생각하시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에 벌써 ‘분열’, ‘갈등’, ‘전면전’ 같은 말들이 등장한다”고 했다. 또 “제가 보기에 경선연기 주장은 당을 위한 것도, 주권자 시민을 위한 것도 아니다”라며 “그저 뭐든 실마리라도 찾아보려는 특정 진영의 수단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5선, 4선 국회의원 경력을 가진 분들도 있다. 당 대표와 총리까지 지내셨다”며 “통 큰 정치, 원칙 있는 정치를 기대했는데 안타깝다”고도 했다.

민 의원은 “지도부가 주말 안에 의총 개최, 경선연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며 “당을 갈등으로 몰아넣을 게 빤한 행위, 당 지도부가 멈춰 세워야 한다”고 했다. 그는 “새 지도부가 출범하면서 우리 당에 대한 국민과 지지자들의 신뢰를 조금씩 회복하고 있다”며 “이런 때에 신뢰회복에 보탬은 못 주더라도,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는 삼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