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1155 0372021061968891155 08 0801001 itscience 7.1.5-RELEASE 37 헤럴드경제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24087445000

이슈 스마트폰 소식

“폰 뜨거워 화상회의 강제 종료”…갤럭시 발열 논란 해결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갤럭시S21울트라’(오른쪽)와 ‘아이폰12 프로맥스’(왼쪽) 발열 온도 비교. [유튜버 ‘가전주부’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갤럭시S21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부장님이 주재한 줌 화상회의인데, 갑자기 차장님이 나가버리시네요. 폰이(갤럭시S21) 뜨거워져서 앱이 꺼졌다고 하시는데…”

스마트폰 발열 문제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S21울트라 모델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면서 ‘단말 발열 개선’을 포함시켰다. 출시 전부터 치명적 단점으로 지적됐던 발열 문제를 삼성전자 스스로 인정하고 개선에 나선 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갤럭시S21 시리즈 대상으로 신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내용에는 ▷카메라 사용성 향상 ▷특정 동영상 재생 시 깨짐 현상 개선 ▷단말 동작 관련 안정화 코드 적용 ▷단말 발열 개선 등이 담겼는데, 특히 이용자들이 주목한 것은 발열 항목이었다. 정식 출시 후 여러 차례 업데이트가 진행됐지만, 발열 개선이 업데이트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갤럭시S21 시리즈 대상으로 신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갤럭시 스마트폰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지난 1월 출시 직전, 3일간 무료로 제품을 대여해 사용해볼 수 있는 ‘갤럭시 투고(To Go)’ 서비스를 시작할 때부터 발열 문제가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고사양 게임은 물론 카메라 구동시에도 제품에도 40도 넘는 열이 발생한다는 것이었다. 유명 테크 유튜버들도 갤럭시S20 등 전작과 발열 정도를 비교하며 비판적인 평가를 내놨다.

문제가 제기된 초반, 삼성은 이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논란은 잠잠해지지 않았다. 결국 삼성은 투고 서비스 이용 약관에 ‘제품 리뷰 시 투고 서비스 체험을 제한한다’는 문구를 추가하는 등 이슈 확산에 경계감을 드러냈다.

다행히 정식 출시가 이뤄진 뒤 일부 IT 분야 유튜버들이 ‘발열 문제가 개선됐다’는 평가를 내놓는 등 발열 이슈는 다소 사그라지는 듯했다. 하지만 여름이 다가오면서 발열 문제의 불편함을 직접 체감했다는 이용자들의 후기가 다시 쏟아지는 중이다.

스마트폰은 제품 온도가 높아지면 이를 낮추기 위해 성능을 일시적으로 떨어트리는데, 이 과정에서 일부 앱을 강제 종료시키도 한다. 이에 지난달 IT 기기 리뷰 등을 공유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부장님이 주재하는 화상회의 중에 갑자기 차장님이 나가버리셨다. 알고 보니 발열 문제였다”며 갤럭시S21+ 제품의 발열 문제를 지적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이달 초 한 IT기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갤럭시S21+ 제품의 발열 문제로 화생회의 앱이 강제 종료된 사례를 공유하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미니기기코리아' 게시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발열 문제를 직시하고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개선 노력을 보였다는 점에 대해 일단 누리꾼들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모습이다. 실제 삼성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삼성멤버스’에선 “발열 문제가 현저히 개선됐다”, “따뜻한 정도의 발열도 사라졌다” 등 평가가 나왔다.

다만 일각에선 발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스마트폰 성능이 다소 떨어진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기도 한다. 한 삼성멤버스 이용자는 “발열 업데이트 이후 인터넷 속도가 느려진 것처럼 느껴진다”고 적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의 성능을 측정하는 벤치마크 프로그램으로 테스트해본 결과, 업데이트 이후에 점수가 더 낮아졌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도 있다.

hum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