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1826 0432021061968891826 04 0401001 world 7.1.5-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92267000

"얀센 백신 미국서 흥행 실패…화이자 · 모더나에 밀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경쟁에서 존슨앤드존슨 계열사인 얀센의 제품이 크게 뒤처지고 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8일 자에서, 당초 1회 접종으로 기대가 컸던 얀센 백신이 미국에서 호응을 얻지 못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미국에서 지금까지 접종된 얀센 백신은 1천180만 회분에 그쳐, 전체 백신 접종의 4%에 미치지 못합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백신이나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백신이 주로 미국 국민의 선택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얀센 백신이 올해 2월 말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승인을 받았을 때만 해도 미국 내 취약계층과 외딴 지역 주민들에게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화이자 백신이나 모더나 백신은 2회 접종이 필요하지만 얀센 백신은 1회만 투여하는 방식이고, 얀센 백신은 화이자 백신과 달리 초저온 냉동시설도 필요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수개월이 지난 현재 얀센 백신은 '천덕꾸러기' 신세가 됐습니다.

NYT는 얀센 백신이 혈전 논란과 생산 사고 등을 겪으면서 미국인들의 마음을 잡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보건당국은 지난 4월 13일 얀센 백신 접종자에게서 '드물지만 심각한'(rare and severe) 형태의 혈전증이 나타난 사례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접종 중단을 권고했습니다.

이후 10일 만에 "얀센 백신의 접종 이익이 위험을 능가한다"며 접종 재개를 결정했지만 미국인들의 불안감은 가시지 않았습니다.

미국 보건당국이 4월 23일 접종 재개를 권고한 뒤 미국에서 접종된 얀센 백신은 350만 회분에 불과합니다.

여기에 미국 FDA는 이달 백신 제조 중 사고가 발생한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백신 폐기를 결정했습니다.

NYT에 따르면 폐기 대상 백신은 6천만 회분이나 됩니다.

얀센 백신이 화이자 등에 비해 백신 승인을 늦게 받은 점이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미국 루이지애나주 툴레인대의 공중보건학 교수 앤드루 C. 앤더슨은 얀센 백신이 '사회 연결망 효과'(social network effect)의 영향을 받았다고 분석했습니다.

미국에서 대규모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뒤 몇 달 동안 접종자들은 대부분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았고 이들의 친구나 가족도 대체로 같은 백신을 선택하게 됐다는 겁니다.

또 화이자 백신이 처음과 같이 극히 낮은 온도의 냉동고를 필요로 하지 않게 되는 등 보관 방식이 개선돼, 상대적으로 얀센 백신의 가치가 떨어졌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미국 내 구석구석, 인구 밀도가 낮은 소규모 타운까지 화이자 백신의 공급이 가능해지게 된 겁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