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1828 0372021061968891828 06 0603001 entertain 7.1.3-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92394000

[팝업★]"가능성 열어둬" 아이즈원 해체 그 후..재결합 성사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아이즈원/사진=헤럴드POP DB



그룹 아이즈원의 재결합설이 흘러나오며 화제다.

19일 한 매체는 CJ ENM이 아이즈원의 재결성을 목표로 하는 제안을 각 소속사에 전달했고 대부분 소속사에서 이를 긍정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CJ ENM 측은 "기획사들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화 중이나 결정된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아이즈원은 지난 2018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48'을 통해 결성된 한일 합작 프로젝트 그룹이다. 2년 6개월의 계약을 맺고 장원영, 사쿠라, 조유리, 최예나, 안유진, 권은비, 강혜원, 김민주, 김채원, 이채원, 나코, 히토미까지 총 12명의 멤버가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했다.

이들은 2018년 10월 데뷔곡 '라비앙로즈'(La Vie en Rose)를 시작으로 '비올레타', '파노라마', '피에스타', '환상동화'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사랑 받았다. 결성 이후 각종 가요 시상식 신인상을 차지하는가 하면, 걸그룹 최초 35만장 이상의 초동 판매량을 기록하고 국내외 음원 차트 1위를 휩쓰는 등 저력을 보였다.

하지만 팬들의 염원과 달리 아이즈원은 연장 없이 지난 4월 예정대로 활동을 종료했던 바. 멤버들도 저마다 소속사로 돌아갔지만 일부 팬들은 아이즈원의 재결성을 위한 펀딩을 추진하기도 했다.

해당 부분과 관련 CJ ENM 측은 "팬분들의 펀딩 내용도 잘 알고 있다. 성원에 감사드린다"면서도 "그러나 만일 아이즈원 재결합이 성사돼 앨범 작업이 진행되더라도 저희가 투자해 진행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체 이후 아이즈원을 다시 보고싶어하는 팬들의 간절한 바람 속에서 들려온 재결성 논의 소식. 이 논의가 향후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