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2466 0292021061968892466 08 0804001 itscience 7.1.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4099440000

[LCK] '원딜 인정받은 쇼메'...허수, "원딜 밴 카드 나올때 웃음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원딜 밴 카드가 나왔을 때 상황 자체에 웃음이 나왔다"

파격적인 용병술이지만 위협적인 존재라는 점이라는 변함없었다. 밴 카드가 나오면서 원딜로도 인정받았다. '쇼메이커' 허수는 다소 생소한 원딜이라는 포지션을 고통이 아닌 충분히 그 상황을 즐기고 있었다.

담원은 19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디알엑스와 1라운드 경기서 2-0 으로 승리했다. '쇼메이커' 허수가 1세트 이즈리얼로, 2세트에서는 '말랑' 김근성이 럼블로 협곡을 주무르면서 팀의 시즌 3승째를 견인했다.

경기 후 '쇼메이커' 허수는 "라인을 많이 바꾸고 하는게 거의 나오지 않았던 상황에서 결과가 좋게 나와 기쁘다"면서 "(조)건희형이 잘 도와주고 호흡도 잘 맞는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1세트 칼리스타 밴을 보고 웃은 이유를 묻자 그는 "원딜러가 아닌데 원딜 쪽에서 밴 카드가 나온게 웃겼다. 뿌듯하다기 보다 상황 자체에서 웃음이 나왔다"라고 답했다.

미드로 나선 '캐니언' 김건부에 대해 허수는 "건부가 아칼리를 대회에서 사용하기 전까지 많이 연습했다. 라인전이나 템 트리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오늘 경기에서는 캐니언 선수가 대포를 많이 놓쳤다. 한 타에서도 스킬 콤보에 자책을 많이 했다. 오늘 캐니언의 아칼리는 잘 했다고 보기 힘들다. 기대치가 높다"고 김건부의 실력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허수는 "다음 경기는 로스터가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다. 또 봇으로 나온다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김)근성이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는 각오와 감사인사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