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2671 0102021061968892671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01577000

장성철 “‘윤석열 X파일’ 입수...與 네거티브에 좋은 먹잇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생각에 잠긴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21.6.9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그의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19일 장 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쓰기에 무척 괴로운 글”이라며 “얼마 전 윤 전 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정리된 일부의 문서화된 파일을 입수했다”고 적었다.

장 소장은 “의혹이 사실인지는 제가 확인할 방법은 없다”며 구체적인 내용 및 출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다만 “알고 있던 사실도 있고 풍문으로 들었던 소문도 있더라”면서 “정밀하게 조사된 부분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게 많은 기대를 걸었지만,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며 “지난 대선에서 양심상 홍준표 후보를 찍지 못하겠다는 판단과 똑같다”고 했다.

장 소장은 “현재 윤 전 총장의 행보, 워딩, 판단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보면,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는 현재의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고도 말했다.

특히 “대선 경선과 본선을 직접 경험해보지 못한 정치 아마추어 측근인 교수, 변호사들이 제대로 된 대응과 판단을 할 수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김종인 님과 같은 최고의 전문가와 거리를 두는 모습에서 알 수 있는 일”이라고도 주장했다.

장 소장은 “중요한 것은 정권교체”라며 사실 여부를 떠나 윤 전 총장은 네거티브 공세에 “너무 좋은 먹잇감”이 될 것 같다고도 했다.

그는 “제가 입수한 자료는 혹시 윤 전 총장이 달라고 하면 잘 대응하기 바라는 마음에 전달할 것”이라며 “제게 내용이 뭐냐고 묻지 말아달라. 아무리 친해도 문서는 못 드린다. 몰랐으면 좋았을 이런 문서를 입수한 저 자신을 한탄하며 이 글을 마친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