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2728 1252021061968892728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25 MBC 0 true true false true 1624102074000

'성 김' 대표 방한…북한 대화로 이끌 메시지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미국의 북핵 협상을 총괄하는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북한은 당 전원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식량난을 인정하며, 반드시 경제난을 극복하겠다고 밝혔는데, 미국과 대화에 나설 것인지 주목됩니다.

서혜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직책을 맡은 뒤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습니다.

모레 열리는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방한한 겁니다.

김 대표는 이번 협의에서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성 김/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한 한국 정부 측과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국장 등 일본 정부 측과 함께 생산적인 대화를 할 수 있길 기대합니다."

어제 미국 바이든 행정부를 향해 대화 가능성을 내비쳤던 북한은 오늘 당 전원회의의 마지막 메시지로 '경제난 극복'을 내세웠습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는 이번 전원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식량난을 인정했는데, 어려운 상황에서 체제를 결집하기 위해 희망적인 미래를 제시한 겁니다.

[조선중앙TV/오늘]
"(김정은 총비서는) 현 난국을 반드시 헤쳐나갈 것이며, 혁명 사상과 위업에 끝까지 충실할 것이라는 것을 당 중앙위원회를 대표하여 엄숙히 선서하셨습니다."

북한이 이 같은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한반도의 안정적 관리와 대외협상이 필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정은 총비서가 미국과의 '대화'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것도, 위기 극복 방안의 연장선상으로 볼 수 있다는 겁니다.

성 김 대표의 이번 방한이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들일 방아쇠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성장/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
"미국이 북한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그런 메시지를 (성 김 방한을 통해서) 전달한다고 하면, (북한이) 어떤 대화의 방향으로 한 발 더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통일부도 북한이 이전보다는 자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며, 북한의 대남과 대미 후속 조치를 예의주시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서혜연입니다.

(영상취재: 이주영/영상편집: 문철학)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서혜연 기자(hyse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