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2851 0022021061968892851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03835000

김 총리, 순직 김동식 소방대장 빈소 조문…“용기와 헌신 반드시 기억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진압 중 숨진 고 김동식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의 빈소가 마련된 하남 마루공원을 찾아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로 순직한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전라남도 진도군 해상에 정박 중인 한산도함을 찾았던 김 총리는 서울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경기도 하남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앞서 김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기적이 있기를 간절히 기도했다. 그러나 결국 또 한 분의 소방관을 떠나보내게 됐다”며 “그저 비통하고 애통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그는 김 구조대장에 대해 “27년을 화재 현장에서 늘 끝까지 동료들을 보살피고 책임져 ‘끝판 대장’이라고 불리던 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동식 대장님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 용기와 헌신을 반드시 기억하고 전하겠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앞서 김 대장은 쿠팡의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에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17일 오전 11시 20분께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지자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홀로 고립, 실종됐다.

그리고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32분 화재 당일 건물 내부에서 실종된 김 대장을 찾는 수색팀 15명을 투입해 10시 49분에 지하 2층 입구에서 50m가량 떨어진 곳에서 김 대장의 유해를 발견했다.

수색팀은 현장을 정리한 뒤 오전 11시 32분부터 유해 수습을 시작해 낮 12시 12분에 완료했다. 김 대장이 실종된 지 48시간 만이다.

경찰은 유해의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유족 동의를 받아 오는 20일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원에 보내 부검할 예정이다.

한편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서는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조문객을 받기 시작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