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4183 0242021062068904183 04 0401001 world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91247000

접종률 55% 이스라엘 다시 집단감염…韓 거리두기 완화 우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 실내 마스크 벗기 해제했다가 다시 쓰자로 돌아서

7월부터 단계적 해지 신중 기해야 한다는 지적 힘 실릴 듯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국민 접종률 55%를 기록한 이스라엘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최근 1차 접종자가 21만명을 돌파하며 접종률 30% 돌파를 눈앞에 두고 방역 조치 단계적 해제에 들어간 국내에서도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이스라엘 빈야미나의 2개 학교에서 4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18일 모딘지역 학교에서도 6학년 학급에서도 12명의 감염자가 보고됐다. 벳샨의 문화행사 참석자들 사이에서도 다수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이데일리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많은 시민들이 마스크를 벗고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전 국민의 55%에 해당하는 514만명이 2회차까지 접종을 마쳤다. 지난 2월부터 봉쇄 조치를 단계적으로 해제했고, 지난 15일에는 마지막 방역 조치인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도 해제했다.

이후 학교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잇따르며 지난 15일에는 39명, 19일에는 46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간헐적으로 두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고 있다. 이에 당국은 이날부터 이스라엘 중부의 모딘, 마카빔, 레우트와 북부 빈야미나 지역 학교에 대해 실내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하도록 했다.

국내에서도 최근 접종률이 빠르게 늘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에 나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7월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했다. 이에따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기준은 첫 2주간(수도권)은 6명까지, 그 이후로는 8명까지 늘어나고 비수도권은 아예 모임인원 제한이 없어진다.

수도권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은 현재 밤 10시에서 12시까지로 2시간 늘어나고, 그동안 문을 닫았던 유흥시설의 영업도 재개된다.

이에 일각에서는 확진자가 다시 늘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아직 접종자가 집단면역을 형성할 만큼 늘어나지 않은 상황에서 조기 개편은 오히려 확진자만 늘릴 수 있다는 것이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아직 20∼50대 접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현 상태라면 7월부터 분명히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