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8124 0032021062168908124 04 0401001 world 7.1.3-HOTFIX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true 1624234083000

알고보니 석영…허사로 끝난 남아공 '다이아몬드 러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벌판에서 보석 주웠다" 소문에 수천명 몰려들어

연합뉴스

남아공에서 다이아몬드 러시를 부른 광물[콰줄루나탈 주정부 제공, 현지매체 IOL 게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수천명의 '다이아몬드 러시'를 촉발한 광물이 석영 결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남아공 콰줄루나탈주의 관리인 래비 필레이는 2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일부 기대와 달리 이 지역에서 발견된 돌은 다이아몬드가 아니었다"며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밝혔다.

필레이는 "석영이 가치가 있다면 잴 수는 있겠지만 그 가치가 다이아몬드보다 매우 낮다는 점은 반드시 언급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 남동쪽으로 360㎞ 정도 떨어진 콰줄루나탈주 콰흘라티에는 지난 12일부터 전국에서 수천명이 몰려들었다.

가축을 치던 사람 한 명이 벌판에서 보석을 주웠다고 말한 뒤 다이아몬드가 나온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발생한 소동이었다.

연합뉴스

남아공 '다이아몬드 러시' 결국 헛소동으로[로이터=연합뉴스]


광물 사진과 함께 횡재했다는 주장이 소셜미디어에 나돌면서 점점 더 많은 이가 몰려 다이아몬드를 캐내려고 곡괭이, 삽으로 땅을 파헤쳤다.

필레이는 답사 때 집계된 채굴자가 3천명 정도에 달했다고 밝혔다.

콰줄루나탈 주정부는 채굴 때문에 토양이 훼손돼 현지 목축업이 방해를 받을 뿐만 아니라 너무 많은 사람이 몰려 압사 사고가 발생하거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필레이는 다이아몬드를 노리고 몰려든 이에게 떠나라고 권고하며 필요하면 공권력을 동원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소동에서 남아공 국민이 겪는 사회경제적 난제가 잘 드러난 소동이었다고 해설했다.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남아공 경제는 올해 1분기 실업률이 32.6%까지 치솟을 정도로 무너져 많은 이가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

다이아몬드를 찾으려고 구덩이를 파는 사람들. 당국은 토양훼손, 목축업 방해, 코로나19 확산 등을 우려해 이들에게 퇴장을 권고했다.[EPA=연합뉴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