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08183 0032021062168908183 03 0304001 economy 7.1.3-HOTFIX 3 연합뉴스 64563167 false true false false 1624234136000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전기차 충전소로 떠오르는 '무선 충전 도로'…특허출원 급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0년 10건서 2018년 42건으로 3배 이상 ↑

연합뉴스

무선충전 전기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무선 충전 기술을 도입한 올레브(OLEV) 버스가 다음 달부터 대전 유성구 대덕특구 일대를 주행할 예정이다.

올레브 버스는 2009년 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개발한 무선 충전 전기자동차로, 도로에 전기선을 매설해 차량을 무선으로 자동 충전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이처럼 전기차가 도로를 달리면서 충전하는 무선 충전 도로에 대한 특허출원이 크게 늘었다.

21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전기차의 주행 중 무선 충전 특허출원은 모두 299건에 달하며, 2010년 10건에서 2018년 42건으로 3배 이상 늘었다.

연합뉴스

특허출원 동향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술별로는 도로와 전기차의 코일 위치를 일치시키는 송수신 패드 기술 169건(56.6%), 정차하지 않은 차량의 충전을 모니터링하고 과금을 처리하는 기술 60건(20%), 전기 자기장의 방출 가이드(자기 차폐 저감) 기술 36건(12%), 코일 사이에서 금속 등 이물질을 감지하는 기술 34건(11.4%)이 출원됐다.

내국인 출원이 전체 건수의 89.2%(267건)를 차지하고, 외국인은 10.8%(32건)에 머물렀다.

현대자동차(46건), 엘지전자(7건), 한국과학기술원(12건) 등 대기업과 연구소가 58%(178건)로 출원을 주도했고 에드원(8건), 그린파워(6건) 등 중소기업 비중이 25%(77건)였다.

외국인 출원은 퀄컴(11건), 오클랜드 유니시비시즈(5건) 등 미국이 많았고, 일본 도요타도 2건을 출원했다.

특허청 전기심사과 추형석 심사관은 "무선 충전 도로는 전기차뿐만 아니라 무인 택배 드론 등 다양한 모빌리티의 충전 수단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전기차 시장의 국면 전환 요소(게임 체인저)로 특허 확보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