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11692 1182021062168911692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624238901000

안철수 "윤석열 쓰러지면 다음 후보에 화살, 지켜내야"

댓글 2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X파일은 공작정치 신호탄, 부화뇌동하는 야권 내 허튼 세력 색출해야"

오마이뉴스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X파일 논란은 공작정치 개시의 신호탄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의 모든 양심적인 세력들이 힘을 합쳐 여권의 야비한 정치공작을 분쇄하고 야권후보들을 지켜내야 한다"라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유력한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의혹을 정리한 것이라는 소위 'X파일' 논란이 최근 급속도로 확산된 배경엔 여권의 정치적 셈법이 담겨 있다는 이야기다.

안 대표는 구체적으로 "얼마 전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야권의 특정 후보에 대한 X파일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엊그제는 야권의 한 정치평론가도 X파일의 내용을 확인했다며 그 후보가 방어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밝혔다"라며 "해당 인물이 도덕적으로 큰 문제가 있고 대선을 완주하기 어렵다는 인식을 확산시키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분명히 말한다. 여당 대표의 발언은 야권 대선주자의 정치적 움직임을 봉쇄하고 흠집내기 위한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 누군가가 불을 때고 냄새를 피우면 정치권과 관련된 인사들이 냄새가 확산되도록 부채질하는 것이 공작정치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윤석열 X파일'이 정치공작이 아니라면 그 내용을 공개하라고도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해법은 간단하다. X파일을 언급한 송 대표는 여당과 자신이 갖고 있는 파일을 즉시 공개해야 한다. 그리고 당사자 해명을 듣고 국민과 언론이 사실 확인을 하면 된다"면서 "정치공작을 이기는 유일한 길은, 사실에 기반한 진정성 있는 해명과 그 해명에 대한 공개적이고 정확한 사실확인"이라고 주장했다.

"야권 주자들, 사리사욕 가득 찬 단세포적 생각해선 안 돼"

특히 안철수 대표는 '윤석열 X파일' 논란과 관련해 여야 모두를 향해 경고했다.

우선 여권을 향해선 2002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 병역 문제와 관련된 병풍 사건과 2017년 대선 당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등을 거론하면서 "공작이든 술수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권 유력주자 한 명만 낙마시키면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는 헛된 망상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야권 주자들도 잊지 말아야 한다. '유력 주자 한 사람이 상처 받으면 나에게 기회가 올 수 있다. 그 사람 빼고 경쟁하면 내가 이길 수 있다'는, 사리사욕에 가득 찬 단세포적 생각을 해선 안 된다"며 "적은 바깥에 있는데 안에서 서로 싸우는 것은 기껏 국민께서 차려주신 밥상을 스스로 뒤엎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무엇보다 "저는 야권을 무너뜨리려는 정치권의 어떤 공작에도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라면서 야권 전체가 '윤석열 지키기'에 나서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여권의 공작정치 그리고 여기에 숟가락 얹으려는 야권의 공작정치를 방관하면 정권교체는 물 건너갈 것"이라며 "야권의 모든 양심적인 세력들이 힘을 합쳐 여권의 야비한 정치공작을 분쇄하고 야권후보들을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권은) 한 후보가 쓰러지면 다음 후보에게, 또 그 다음 후보에게 화살을 돌릴 것"이라면서 "만약 (여권의 공작정치) 여기에 부화뇌동하려는 야권 내 허튼 세력이 있다면, 다 함께 색출해서 내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X파일 논란'은 지난 5월 25일 '개혁국민운동본부' 주최 집회에서 "윤석열의 수많은, 윤우진 등 사건에 대한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는 송영길 대표의 발언에서 비롯됐다. 지난 19일 "(X파일 입수해 본 결과)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구나'라는 게 고심 끝에 내린 (제) 결론"이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석열 불가론'으로 진화되는 중이다. 게다가 <조선일보> 출신 이동훈 전 대변인이 선임 열흘 만에 '일신상의 이유'로 사퇴하면서 이러한 '윤석열 불가론'을 더 부채질하고 있다.

이경태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