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14229 0092021062168914229 06 0601001 entertain 7.1.3-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42224000

'빛나는 순간' 고두심 "있지도 않은 강호동과 루머 억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영화 '빛나는 순간' 고두심. (사진=명필름 제공) 2021.06.2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영화 '빛나는 순간'의 배우 고두심이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고두심은 21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아는형님' 나가서 모든 걸 내려놓았다. 내 나이에 맞지 않긴 하지만 내 속에 있는 걸 다 보여줬다"고 웃었다.

이어 "강호동과의 루머를 아직도 믿으시는 분이 계시고 지금까지 몇십년을 꼬리표처럼 따라다닌다"며 "있지도 않은 사실로 사람을 괴롭히니 정말 억울하다. '아는형님' 나가서 다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빛나는 순간'은 제주 해녀 진옥(고두심 분)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의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고두심은 70대 여성과 30대 남성의 로맨스와 관련해 "70살이 넘어도 '여자'라는 걸 버리지 않은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며 "흔치 않지만 세상에 이런 사랑도 있을 수는 있지 않나. 나 또한 '전혀 못 해'라는 생각은 없었다. 그런 경우가 오지도 않겠지만, 온다고 해도 거부감이 들고 그러진 않는다"고 말했다.

멜로물에 갈증이 있었다는 그는 ""고작 한편 가지고 풀리겠냐"며 "2탄 3탄이 나와야 하지 않겠냐"고 미소 지었다.

영화는 30일 개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