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16548 0512021062168916548 02 0213003 society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24246141000

오열 속 고 김동식 구조대장 영결식…문 대통령도 애도(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1일 광주시민체육관서 경기도청장 영결식…장지는 대전현충원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닷새째 진화작업…완진까지 수일 예상

뉴스1

21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엄수된 화마와 사투를 벌이다 화재현장에서 순직한 경기 광주소방서 소속 고(故) 김동식 구조대장(소방령)의 영결식에서 유족이 묵념하고 있다. 김 소방령의 운구는 대전시 유성구 소재 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2021.6.21 /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광주·이천=뉴스1) 유재규 기자,김평석 기자,최대호 기자 =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사고'로 순직한 고경기 광주소방서 소속 고(故) 김동식 구조대장(52)의 영결식이 21일 열렸다.

이날 영결식은 오전 9시30분부터 광주시 오포읍 소재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진행된 가운데 김 소방령의 유족을 포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역 국회의원, 신일우 소방청장 및 소방공무원 관계자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김 소방령의 영결식은 경기도청장(葬)으로 거행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김 소방령에 대해 "힘든 일을 도맡았고 솔선수범하며 모두의 본보기가 됐던 사람. 언제나 가장 뜨겁고 가장 위험한 곳을 지키던 사람, 가정 먼저 현장에 들어가서 길을 열고 가장 나중에서야 나오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긴박했던 그 날 그 순간에도 그는 어김없이 동료들을 먼저 내보냈다. 이렇게 영영 이별을 해야 할 줄 정녕 알지 못했다. 무사히 돌아오기를 애타게 빌고 또 빌었지만, 끝끝내 우리 곁을 떠났다는 사실이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고 애도했다.

또 "하루아침에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식을 접하셨을 유가족 여러분의 심정을 어찌 다 헤아릴 수가 있겠나. 고인의 빈자리를 대신 채울 수는 없겠지만 유가족 여러분께서 슬픔을 딛고 일어서실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아까운 목숨이 또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경기도에서도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고 김동식 구조대장의 영면을 기원했다.

김 소방령과 구조대원으로 같이 근무했던 함재철 구조3팀장은 조사(弔辭)를 통해 "국민들이 위험할 때 들어가 구조하는 역할을 했지만 정작 대장님을 구조하지 못했다. 벌겋게 뿜어져 나오는 거대한 화마를 멍하니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우리가 초라하게 느껴졌다"며 흐느꼈다.

그러면서 "고속도로 구조현장에서 구조대 운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합의점 없을 때 시간이 지나면서 (대장님의) 생각이 변하리라 믿고 있었는데 (오히려) 대장님 생각에 (제가) 맞춰졌다고 고백했었다"고 우직하면서도 원칙주의자였던 김 대장으로부터 받은 영향도 언급했다.

뉴스1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진압 중 순직한 경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故 김동식 소방령의 영결식이 21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진행된 가운데 유족들이 슬퍼하고 있다. 김 소방령의 유해는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2021.06.21.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조전 낭독은 신열우 소방청장이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조전을 통해 "화마의 현장 앞에서 생명의 길을 열었고 모두의 안전을 지키며 가장 나중까지 남아있던 고인의 희생 정신 가슴에 새기겠다"며 "가슴 아플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씀 전하며 김 구조대장의 열정과 현신 잊지 않겠다. 모두가 안전한 대한민국 여정에서 굳건한 용기 기억하겠다. 국민과 함께 영면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김 소방령에게는 1계급 특진(소방경 → 소방령)과 녹조근정훈장이 추서됐다. 이날 김 소방령의 유해는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김 소방령은 지난 1994년 4월 경기 고양소방서 근무를 시작으로 소방업무에 투신했으며 지난해 1월부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으로 근무했다.

지난 27년간 재직하며 소방서장 소방행정유공상과 겨울철 재해예방유공 경기도지사 표창장 등 각종 표창을 받은 바 있다.

김 소방령은 앞서 지난 17일 오전 5시20분께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순직했다.

그와 투입된 동료구출팀 등은 지 하2층 입구로부터 직선거리 50m 지점(건물 중심부 좌측)을 남겨두고 고립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김 소방령은 철수명령이 내려오자 맨 뒤에 남아 동료들의 탈출을 돕다 미쳐 빠져 나오지 못했고 이후 47시간만에 재개 된 수색작업에서 유해로 발견됐다.

뉴스1

21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소방대원들과 외부 전문가들이 건물 구조 안전진단을 위해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경기 이천시 마장면 덕평로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진화 작업은 닷새째 이어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이뤄진 소화작전에 지휘차 등 소방장비 46대와 인력 110여명을 투입했다.

이와 함께 오전 10부터 구조안전 전문가들이 내부에 진입해 2차 정밀 안전진단에 나섰다. 건물 지하 2층~지상 4층 전층을 돌며 구조, 하중, 뒤틀림, 화재로 인해 받은 스트레스 등 건물의 상태를 종합적으로 살펴 위험요소가 잔존하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건물 내부에서 매캐한 연기가 발생하지 않을 때 완진 보고를 할 예정이지만 가연물질이 워낙 많았던 탓에 잔화 정리에 장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ko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