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16701 0292021062168916701 07 0703001 culture 7.1.3-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46800000

김서형 "멜로 제대로 해보고 싶다..제일 쉬운 것 같아"[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선미경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배우 김서형(48)이 멜로 연기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김서형은 21일 오전 11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감독 이미영)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멜로를 제대로 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서형은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마인’을 통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김서형은 ‘마인’에 대해서 이야기하며 “멜로가 제일 쉬운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극 중 김서형은 김정화와 애틋한 감정을 나누는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

그동안 센 캐릭터 위주로 맡아왔던 김서형은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나 캐릭터에 대해서 “해보고 싶은 것은 이번에 멜로를 해보니까 좋더라. 그래서 로맨스도 해보고 싶다. 만약에 시나리오를 우연히 봤는데 공포면 할 것 같다. 서사들이 너무 좋으면 물불 안 가리고 좋으면 할 것 같다. 안 해본 게 더 많아서. 체력이 될 때 많은 것을 해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OSEN

그러면서 김서형은 “그런 것을 정해두진 않는다. 전에 이런 것을 해보니까 ‘나는 멜로가 더 쉬웠나?’라는 생각이 드는 것처럼, 앞에 일어날 것에 대해서는 열어두는 편이고, 과거에 했던 작품을 보고 몸에 딱 붙더라는 생각이 들면 ‘그러면 멜로 제대로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라고 전했다.

또 김서형은 ‘마인’ 출연에 대해서 “나도 이십 몇 년을 했지만 늘 못 만나는 배우가 많더라. 이보영 씨도 만난 적이 없어서 궁금했고, 연기 잘 한다. 내가 제일 늦게 캐스팅됐는데, 출연하는 선생님들과 후배님들도 다 되게 궁금했다. 그래서 더 결정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보영이 친근하게 다가와줘서 편했다고 덧붙였다.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지난 17일 개봉됐다. /seon@osen.co.kr

[사진]kth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