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17949 0202021062168917949 07 0703001 culture 7.1.3-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50486000

고두심 "강호동과 루머, 몇십년 꼬리표 억울해"[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고두심. 사진|명필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고두심(70)이 ‘아는 형님’에 출연해 강호동과 루머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고두심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창동 한 카페에서 영화 ‘빛나는 순간’(감독 소준문)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아는 형님’ 나가서 있는 대로 다 까발리고, 내 나이에 맞지 않는 행동도 하고, 내 속에 내재된 걸 다 보여줬다. 이게 전부이니까”라고 속 시원한 듯 말했다.

고두심은 최근 지현우와 함께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녹화에 참여했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고두심이 “내가 어머니 역할로 이제까지 왔다”며 노래 부르고 춤추는 모습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또 고두심은 “옛날에 강호동과 루머도 믿지 마시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두심 치면 지금도 나온다”며 “있었던 일이라면 벌을 받아야겠지만, 없는 사실을 있는 것처럼 꼬리표를 달아 지금까지 몇십 년 간다는 건 정말 억울하다. ‘아는 형님’ 나가서 다 이야기했다”고 루머가 사실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빛나는 순간’은 제주 해녀 진옥(고두심)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의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고두심은 바다에서 숨 오래 참기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제주 해녀 고진옥을 맡아 지현우와 호흡을 맞췄다. 30일 개봉.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