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0844 1112021062168920844 04 0402002 world 7.1.5-RELEASE 111 서울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24254931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코로나19 유출설'에도 우한연구소, 中 권위 과학상 후보 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 유출 논란 연구원은 '두드러진 공헌자'로 소개

中외교부 "우한 연구팀, 비난 아닌 노벨의학상 받아야"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실험실 유출설’ 논란에 휩싸였던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 바이러스 연구소가 중국 국책연구기관이 수여하는 과학상 후보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중국 국책연구기관인 중국과학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올해의 ‘걸출한 과학기술 성취상’ 후보 명단에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가 이름을 올렸다. 중국과학원은 자연과학 분야에서 중국 최고의 학술기구이자 자문기관으로, 중국과학원 소속 기관 가운데 최근 5년 내 과학적 성취를 낸 10개 이내의 개인·단체를 대상으로 2년에 1번씩 ‘걸출한 과학기술 성취상’을 수여한다.

중국과학원은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 대해 “전면적이고 체계적인 코로나19 병원체 감정·연구를 완성했다”면서 “후속적인 코로나19 근원 추적, 역학, 발병 메커니즘 연구 등과 약물·백신 개발에 중요한 기초를 다졌다”고 평가했다.

뿐만 아니라 중국과학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실험실 유출설 논란의 중심에 있는 스정리(石正麗) 연구원을 ‘두드러진 공헌자’로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스 연구원이 코로나19 병원체 확정, 코로나19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완성, 바이러스 분리 등에 있어 전면적이고 체계적인 병원체 감정·연구를 완성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뒤이어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정보기관에 추가 조사 후 재보고를 지시했다.

이 같은 미국의 행보에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미펑(米鋒) 대변인은 “실험실 유출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반박했고, 스정리 연구원 역시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유출설을 부인했다. 또 루사예(盧沙野) 프랑스 주재 중국대사는 한발 더 나아가 미 육군 산하 포트 데트릭(Fort Detrick) 생물 실험실을 조사해야 한다고 맞받아쳤으며,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우한 연구팀은 비난이 아닌 노벨 의학상을 받아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연우 인턴기자 yeonwoo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