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1344 0562021062168921344 02 0213001 society 7.1.4-RELEASE 56 세계일보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24255551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국보 숭례문 후문 화재 후 13년 만에 대중에 개방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보 숭례문 후문이 지난 2008년 화재 이후 13년 만에 대중에 개방된다고 전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22일부터 숭례문 후문을 추가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21일 덕수궁관리소는 “그간 숭례문 보호와 관람 안전을 위해 정문만 개방해 운영해왔다. 그러나 남대문시장과 가까운 후문도 추가로 개방해 관람객과 지역 주민이 정문과 후문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와 남대문시장은 그동안 남대문시장 상권 활성화를 위해 숭례문 후문 개방을 문화재청에 요청해왔다. 이에 덕수궁관리소는 숭례문 개방 확대가 남대문시장 관광객 증가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지난 2006년 숭례문의 완전 개방 이후 안전 관리 소홀로 2008년 화재가 발생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덕수궁관리소와 중구청, 남대문경찰서, 남대문시장상인회 등은 관계기관과 협업 지원체계를 구축해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