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5229 0582021062168925229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58 스포츠월드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24261595000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아이돌·트로트에 지쳤다면?…‘슈퍼밴드2’가 일낼까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글로벌 밴드가 탄생할까. ‘슈퍼밴드2’가 2년 만에 더욱 알찬 모습으로 돌아왔다.

21일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슈퍼밴드2’가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김형중 CP와 김선형 PD를 비롯해 윤종신, 윤상, 유희열, 이상순, CL이 참석했다.

‘슈퍼밴드2’ 글로벌 밴드 배출을 목적으로 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남녀노소 상관없이 각 분야 실력파 뮤지션이 대거 등장 예정. 여기에 가요계 유명 프로듀서들이 정확한 심사를 통해 옥석을 가려낼 계획이다.

김 CP는 “코로나 상황이 좋아진다면 파이널 라운드에는 많은 분과 우승팀을 가려보고 싶다”며 “참가자들과 프로듀서, 연출진들이 더 좋은 무대를 만들기 위해 다 함께 노력 중”이라고 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홍수 속에 차별점은 뭘까. 김 CP는 “혼자 잘하면 되는 그런 오디션이 아닌 다양한 연주자들이 나온다는 점이 차별점”이라며 “과거에 비해 어린 참가자가 많아졌는데 그만큼 음악천재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프로듀서진도 탄탄하다. 윤상은 “시즌 1 때 더욱 자극을 받게 되어서 이번에도 참여하게 됐는데 연주인들의 실력을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은 없었는데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또한 이상순은 “테크닉부터 음악에 대한 이해도가 상당한 악기 연주자들이 많았다”며 “글로벌 밴드가 될 정도로 실력파들이 많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음악 전체를 들여다볼 수 있는 유일한 오디션 프로그램”이라며 여타 보컬 실력에만 집중하는 오디션과 차별점을 짚어내기도.

소통의 자세도 바람직하다. 애초 해당 프로그램은 앞서 시즌 1에 이어 참가자를 남성에만 한정했다. 하지만 여성에 대한 차별이라는 지적이 나왔고 프로그램 타이틀에서 성별을 특정하지 않은 만큼 모집 과정 도중 참가 제한을 풀었다.

아이돌과 트로트에 지친 대한민국 오디션 프로그램에 활력소가 돼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본 방송에 앞서 프로듀서 5인의 미팅을 그린 ‘슈퍼밴드2 비긴즈’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된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JTBC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